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aT,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 김소연 이사장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 위촉

최지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22:44]
슈뢰더-김 비영리재단과 함께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 확산 협력

aT,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 김소연 이사장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 위촉

슈뢰더-김 비영리재단과 함께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 확산 협력

최지미 기자 | 입력 : 2024/07/05 [22:44]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먹거리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1%를 차지해 ‘저탄소 식생활’ 등 세계인들의 일상 속 실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공사는 지난 2021년 김춘진 사장 취임 이후 먹거리의 생산-유통-가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을 선포하고 전 세계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김소연 이사장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 위촉,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오른쪽),

                      김소연 이사장(왼쪽)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의 전 세계 확산을 위해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이자 슈뢰더-김 비영리재단을 운영하는 김소연 이사장을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현재 국내 34개 행정·교육 광역자치단체를 비롯해 미국 아마존, 중국 알리바바, 프랑스 까르푸 등 세계적인 기업과 미국 워싱턴D.C, 라이베리아 정부, 캄보디아 농림부 등 총 47개국 700여 기관이 저탄소 식생활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는 12월 7일을 ‘저탄소 식생활의 날’로 선포해 시민들의 저탄소 식생활 실천을 장려하고 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소연 이사장은 독일어 전문 통번역사 출신으로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정부 기관 글로벌무역투자진흥공사의 한국대표를 지내면서 한독 비즈니스의 가교역할을 수행했고, 현재 슈뢰더-김 비영리재단 이사장과 독일 연방 스타트업협회 감독이사회 이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김소연 이사장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 위촉,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오른쪽 4번째),

                    김소연 이사장(오른쪽 5번째)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친환경 인식이 높은 독일에서 학업과 일을 해 온 전문가이자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의 아내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김소연 이사장을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매우 뜻깊다”라며 “글로벌 어젠다인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저탄소 식생활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로는 김의신 박사, 김성환 배우, 이영현 세계한인무역협회 명예회장, 아르헨티나 막달레나 솔라리 킨타나 전 의원, 유니스낵 하이드 하니퍼 대표 등 전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인사들이 위촉돼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