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식약처,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 시작

최지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23:12]

오는 25일부터 6개 업체 순차적 참여…화장품 필수정보, QR코드 등 e-라벨로 제공
식약처 김유미 차장, 시범사업 참여업체 현장방문…준비사항 등 점검

식약처,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 시작


오는 25일부터 6개 업체 순차적 참여…화장품 필수정보, QR코드 등 e-라벨로 제공
식약처 김유미 차장, 시범사업 참여업체 현장방문…준비사항 등 점검

최지미 기자 | 입력 : 2024/03/22 [23:12]

 

식약처는 제한된 포장 면적에 작은 글씨로 표시하던 화장품 정보를 효율적이고 명확하게 제공하기 위해 오는 3월 25일부터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 대상 제품의 경우 명칭, 제조번호, 사용기한 등 주요 정보는 용기‧포장에서 큰 글씨로 확인할 수 있고, 나머지 정보는 QR코드 등 e-라벨을 통해 업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염모제, 탈염·탈색용 제품, 퍼머넌트 웨이브, 헤어 스트레이트너, 외음부 세정제 및 체모제거용 제품류를 제외한 국내 판매제품을 대상으로 이번 시범사업을 진행하며 제조사와 수입사 총 6개 업체가 참여한다고 밝혔다.

 

 

참고로 시범사업은 3월 25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진행하고 ’24년 하반기에 중간평가를 실시하며, 중간평가 분석 결과에 따라 시범사업 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번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 시작을 계기로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유미 차장은 시범사업에 제일 먼저 참여하는 ‘LG생활건강’의 청주공장(충북 청주시 소재)을 3월 22일 직접 방문하여 준비 상황을 점검한 후, 업계‧소비자단체와 함께 화장품 표시 관련 규제혁신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현장에서 화장품 포장의 QR코드를 휴대전화로 판독(스캔)하고 화장품 표시·기재 사항이 전자적으로 제공되는 것을 직접 확인한 김유미 차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소비자는 제품 선택 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업계는 포장지 변경‧폐기 등 비용과 자원을 절약하게 됐다”라며, “이번 시범사업은 저탄소‧친환경에도 도움이 되는 매우 의미 있는 사업으로 앞으로 확대 운영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업계‧소비자단체와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추진하는 화장품 e-라벨 시범사업도 소비자가 안심하고 화장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식약처는 규제를 적극 혁신하며 국민의 안심이 곧 식약처의 기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불편을 해소하고 업계의 어려움도 해결하는 화장품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