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식약처, 수입식품 방사능 안전관리 팸투어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05/26 [11:05]

식약처장, 일본산 수입식품 통관단계 안전관리 철저 당부
국민과 충분히 소통해 방사능 안전 불안감 해소 노력

식약처, 수입식품 방사능 안전관리 팸투어


식약처장, 일본산 수입식품 통관단계 안전관리 철저 당부
국민과 충분히 소통해 방사능 안전 불안감 해소 노력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05/26 [11:05]

 

식약처는 윤석열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수입수산물의 철저한 안전관리 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소비자, 업계 및 학계 전문가와 함께 5월 25일 부산감천항수산물시장(주)(부산 서구 소재)를 방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이번 점검은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의 국내 수입 가능성에 대한 국민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수입수산물 방사능 검사 현장 등을 확인하여 일본산 수산물 안전관리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팸투어는 부산지역 소비자(주부, 대학생 등), 수산물 수입자, 급식업체, 전문가(교수) 등 11명 참석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오유경 식약처장, 홍헌우 부산청장, 강백원 대변인, 송성옥 수입식품 정책과장, 이요셉 감천항수입식품검사소 검사관, 이기호 부산청 수입관리과장, 이창희 부산청 유해물질분석과장, 장호원 유해물질분석과 연구사, 우영택 수입식품정책국장 등이며, 소비자 부산지역에 사는 심현숙 외 대학생 등이 함께했다.

 

소비자·업계 관계자 등과 함께 점검한 사항은 △수입수산물 관능검사 △검체 채취와 운반 과정 △방사능 검사현황 등이다.

 

 

이날 부산식약청 송성옥 수입관리과장은 “일본 후쿠시마 포함 8개 현 수산물(멍게, 가리비, 참돔 등)과 15개 현 27개 농산물(버섯류, 쌀, 고사리, 대두 등)은 수입이 금지돼 있고 그 밖의 식품은 매 수입 시 방사능 검사를 시행해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스트론튬 등 추가 핵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등 즉각적이고 신속한 조치로 사실상 방사능에 오염된 식품은 국내에 수입되지 못하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라고 보고했다.

 

일본 후쿠시마 포함 8개 현은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 이바라키, 도치기, 군마, 지바 등이며, 15개 현은 8개 현을 포함한 가나가와, 나가노, 사이타마, 야마나시, 시즈오카, 니가타, 야마가타 등이다.

 

 

덧붙여 송 과장은 “철저한 방사능 안전관리 속에서는 생산지를 속이는 경우를 대비해 생산지 서류 등을 제출토록 하고 있다”라면서 “태평양 연안 국가에서 생산되는 수산물도 방사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역설했다.

 

부산지방식약청에 따르면 감천항 수입식품 검사소의 수산물 처리 실적은 전국 대비 21%이며, 그중에서 일본산 수산물은 2542건, 전국 대비 39%로 약 40%에 육박하는 물량이 감천항 수입 검사를 통해서 일반산 수산물이 들어오고 있다. 주요 품목은 냉장 명태, 활가리비, 냉장 갈치 등이다.

 

이요셉 부산청 검사관은 “일본산 횔가리비 7.5톤 가운데 방사능 검사를 위해 4kg 채취. 총 9개 군데(가리비의 경우 박스)를 무작위로 채취해서 관능검사를 시행해 무작위로 채취한다. 활가리비는 살아있는 상태로 수입되므로 활력도가 가장 중요해 방사능 검사를 진행할 활가리비 4kg에 대해서 봉인지를 작성해 봉인하며, 봉인한 시료는 부산청으로 이동해 방사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방사능 검사와 관련 자세한 설명도 이어졌다.

 

 

부산청 장호원 유해물질분석과 연구사는 “이렇게 수집된 가리비 4kg 검사하기 위해 한 사람이 10~15분 동안 조개껍데기 벗기는 전처리 과정 거치는가 하면 전처리 과정 하고 나서 방사능 검사하는 곳으로 이동해 가리비 부위 중 어느 부위가 방사능에 오염됐는지 모르기 때문에 균질하기 위해서 속살을 간다”라고 언급해 현재까지 방사능 관리가 철저히 되고 있음을 확인시켰다.

 

이날 검사 현장에 참석한 심현숙 주부는 “그동안 일본산 수입식품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있었는데 오늘 검사 현장을 와서 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꼼꼼히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어 안심할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히면서 특히 그는 “소비자 관점에서 이동 시간에 관계자가 선진국과 샘플검사과정에 대해 설명을 들었는데 안심이 된 게 검사 기준치를 강화하는 것으로 즉, 다른 나라 기준이 200 정도면 우리나란 그 수치를 올려서 검사하고 있다는 설명에 안심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서영민 수입업체 대표는 “일본 오염수 방류 우려로 인해 국내 수산물 판매가 위축되지 않도록 수산물 안전관리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요청해 요즘 시류를 읽게 했다.

 

그는 “최근 원전수 방류 문제로 전체적인 국내 수산물 시장이 많이 침체되고 있다. 수입하는 입장에서도 식품안전 검사에 대한 식약처의 규제 강화되고 폭넓게 홍보된다면 수산물 시장 위축되지 않고 활성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대해 오유경 처장은 “국민이 수산물의 방사능 안전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원칙과 절차에 따라 철저히 검사하고, 소비자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방사능 안전 정책이 현장까지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라고 답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할 때까지 수입식품 방사능 안전관리를 철저히 시행하고 위해 우려가 있는 수입식품에 대한 통관 단계검사와 수출국 현지 제조업소에 대한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해 국민이 수입식품을 안심하고 소비할 환경 조성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