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천 최초 “로봇 손 재활치료기” 도입

식약일보 | 입력 : 2021/02/22 [17:08]

 인천 및 부천지역에서 처음으로 보조용 로봇 손 재활치료기를 도입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이 도입한 핸드오브호프(Hand of Hope)는 로봇공학과 신경과학을 결합해 개발된 로봇 손 재활치료기다. 환자가 움직이고자 하는 의지는 근육의 수축으로 나타나는데 이를 장비가 근전도 신호 감지 하에 운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시각적 피드백을 통해 뇌가 인식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또 손가락 근육에 근전도 센서를 부착해 수동운동, 능동보조운동, 능동운동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쌍방향 게임도 가능해 환자가 적극적으로 치료에 참여할 수 있다. 동작을 반복적으로 수행하며 손의 회복을 촉진할 수 있다. 아울러 환자 개인별 데이터가 축적돼 근전도 변화 등 재활치료사와 환자가 함께 치료 경과를 공유할 수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로봇 손 재활치료기를 △뇌졸중 △척수손상 △손 및 손가락 손상으로 인한 근활동 감소 △수의근수축의 시작, 조절 또는 유지의 어려움 △상지 수의운동의 협응운동 손상 △불완전마비가 있는 손과 팔의 재활 치료 등에 적극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김민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상지재활은 다양하고 개별적인 손과 팔의 기능 특성으로 반복 학습이 어려운 편이다. 또 조금만 움직여도 서기와 걷기 등의 기능을 할 수 있는 하지재활보다 기능의 회복을 스스로 측정하고 인식하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라며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보조용 로봇 손 재활치료기는 모니터에 나타난 시각적인 정보를 통해 환자 스스로 운동 학습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유도해 손이나 손가락 등의 재활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빠른 사회 복귀를 위한 맞춤형 치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