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타치오, 면역력 강화 성분 11가지 포함

프리바이오틱스ㆍ구리ㆍ셀레늄ㆍ비타민 E 등

식약일보 | 입력 : 2021/01/25 [21:42]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면역력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견과류의 일종인 피스타치오에 면역력 강화 성분이 11가지나 들어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이 중엔 비타민 B1ㆍB2ㆍ엽산 등 비타민 B군과 비타민 E 등 비타민, 아연ㆍ셀레늄ㆍ구리 등 미네랄이 포함돼 있다.

 

지난 19일 ‘피스타치오의 영양과 우리의 면역 체계’를 주제로 한 온라인 세미나에서 미국의 저명 영양 컨설턴트이자 건강 전문지 ‘멘스 헬스’(Men’s Health) 고문인 마이크 러셀 박사(Mike Roussell)는 생체 내에서 피스타치오의 폴리페놀(항산화 성분)이 메티실린 내성 황색 포도상구균(MRSA)을 죽이는 등 항균 효과와 면역력 강화 효과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러셀 박사가 꼽은 피스타치오 내 면역력 강화 성분은 면역 반응과 염증 과정을 조절하는 것으로 알려진 폴리페놀ㆍ카로티노이드 등 항산화 성분 외에도 9가지가 더 있다.

 

이중 비타민 B1ㆍB6ㆍ엽산 등 비타민 B군을 부족하게 섭취하면 항체 생산과 감염과 싸우는 면역세포의 능력에 악영향을 미친다. 비타민 E(알파 토코페롤)는 활성 산소를 없애는 강력한 항산화 비타민이면서, 세포 매개성 면역 강화에 기여하고, 기도의 염증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연ㆍ셀레늄 섭취가 적으면 코로나19ㆍ독감 등 바이러스 감염 위험과 증상 악화 위험을 높인다. 구리 섭취 부족은 백혈구수의 급감을 초래하고 이는 각종 감염에 대한 취약성을 높인다. 구리는 항체 생성도 돕는다. 피스타치오 1회 분량(약 49개)엔 계란 한 개 정도의 단백질(6g)이 들어 있다. 피스타치오의 단백질은 식물성이지만 단백질의 질이 높아 ‘식물성 완전 단백질’로 통한다.

 

러셀 박사는 “단백질은 항체의 구성 성분으로, 코로나19 등 감염병이 유행할 때는 충분히 섭취해야 항체가 원활하게 생성된다”며 “항체는 감염으로 인해 손상된 세포ㆍ세균ㆍ바이러스를 집어삼킨다”고 설명했다.

 

피스타치오에 풍부한 식이섬유(1회 분량 섭취 시 하루 권장량의 10% 이상 보충 가능)는 위장관 건강에 유익한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의 먹이(프리바이오틱스)로 작용한다. 신체 면역력의 80%는 장에서 나오며, 그 중심에 있는 것이 프로바이오틱스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거베라 생육조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