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능력 뛰어난 보증씨수소 15마리 선발

식약일보 | 입력 : 2021/01/11 [20:34]

새로 뽑힌 15마리 보증씨수소 중 3마리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씨수소 정액의 유전능력과 비교해 상위 10%에 포함될 정도로 우수하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가축개량협의회 한우분과위원회를 열고, 새해 전국 한우 개량을 이끌 보증씨수소 15마리를 뽑았다고 밝혔다.

 

보증씨수소(KPN) 15마리는 KPN1355, KPN1360, KPN1363, KPN1366, KPN1368, KPN1370, KPN1371, KPN1373, KPN1374, KPN1375, KPN1378, KPN1379, KPN1380, KPN1385, KPN1392 등이다.

 

새로 뽑힌 15마리 보증씨수소 중 3마리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씨수소 정액의 유전능력과 비교해 상위 10%에 포함될 정도로 우수하다.

 

국립축산과학원이 한우의 유전능력을 평가한 결과, 해마다 도체중도축한 가축 무게 4.85㎏, 등심단면적등심의 크기 0.55㎠, 근내지방도 0.06점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선발한 보증씨수소 정액은 2월부터 농협 한우개량사업소를 통해 보급될 계획이다.

 

한우 보증씨수소 선발 사업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농림축산식품부, 국립축산과학원, 농협경제지주 한우개량사업소, 한국종축개량협회가 협업해 추진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6개월 마다 국가단위 한우 유전능력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한우 보증씨수소를 최종 선발한다.

 

씨수소의 유전능력은 혈통등록과 외모심사 결과, 씨수소와 후손의 능력(체중, 육질 등) 검정 결과, 유전체 정보 개체별 5만 여 개의 유전자마커 정보를 종합적으로 통계 분석해 추정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시동 가축개량평가과장은 “농가 단위 한우 개량의 핵심은 개량 목표를 설정하고, 보유 암소의 장단점을 고려해 그에 맞는 씨수소 정액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해마다 2월과 8월에 국립축산과학원과 한우개량기관에서 새롭게 제공하는 최신 씨수소 유전능력 평가 정보를 활용해 계획 교배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4천만 회분 계약체결 성공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