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신품종·신기술 관련 정보제공 기술 지원

새 품종 농산물 ‘현장 보급 활성화’ 기대

식약일보 | 입력 : 2020/11/20 [14:01]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원장 황정환)은 주식회사 대아청과(대표 박재욱)와 19일 서울 가락시장에서 ‘신품종·신기술 현장 보급 활성화 지원 및 원예 농산물 마케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신품종·신기술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기술 지원에 나선다.

 

또한, 대아청과에서 제공하는 농산물 수요 정보를 토대로 제값을 받기 위한 산지 판촉 활동을 지원하고, 신품종․신기술의 개발 방향을 설정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신품종 재배 농산물이 시장에서 안정적인 가격을 받게 되면 재배 농가는 새 상품의 가격 하락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다.

 

 

 

대아청과(주)는 신품종 평가(테스트)와 홍보 행사를 열고, 신품종·신기술을 활용한 신상품의 기획․판매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한편,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대아청과는 업무 협약 체결 전부터 신품종 농산물 판매를 위한 시장성 평가, 생산지 판촉 지원, 경매사 대상 신품종 농산물 교육 등 협력을 이어 왔다.

 

이 과정에서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홍산’ 마늘이 대아청과의 적극적인 영업에 힘입어 개발 7년 만에 재배 면적이 800헥타르(ha)까지 확대되는 성과를 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황정환 원장은 “생산지와 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도매시장법인과 협약을 맺음으로써 신품종과 신기술을 적용한 국산 농산물의 시장 안착을 앞당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문대통령, “농업·농촌 한국판 뉴딜과 지역균형뉴딜 한 축” 새 비전 제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