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화장품 가맹점 7월 월세 50% 2차 지원

LG생건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네이처컬렉션·더페이스샵 가맹점 대상

식약일보 | 입력 : 2020/06/15 [17:14]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화장품 가맹점주들의 어려움이 지속됨에 따라7월 가맹점 월세의 50%를 한 차례 더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 3월에 이은 두 번째다.

 

LG생활건강에서 운영중인 화장품 가맹점은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 약 500여개 매장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간 계속되며 매출의 위축을 겪어오고 있다.

 

 

차석용 부회장은 “코로나19가 예상외로 장기화되는 가운데 화장품 판매 비수기인 여름철에 접어들면서 더욱 시름이 깊어질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3월에 이어 월세를 지원하게 됐다”라며, “힘든 시기에 용기를 잃지 않고 위기를 함께 극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LG생활건강은 방문판매화장품대리점과 생활용품대리점, 음료대리점 등의 직원 인건비 약 8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청년의 날 맞아 청년여성농업인과 간담회 개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