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겨울 날씨 양파‧마늘 생장 예년보다 빨라

웃자람 방지 보온덮개 일찍 제거‧질소질 비료줄여야

식약일보 | 입력 : 2020/01/20 [17:14]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올해 겨울 날씨가 따뜻해 양파, 마늘 등 월동작물(겨울을 난 작물)의 생육(자람)이 예년보다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전남 등 주요 양파 주산지의 겨울(2019.12.15.∼2020.1.15) 평균온도는 3.8℃로 평년보다 1.1℃ 높았다.

 

양파는 초장 5.9매(평년 5.4), 마늘은 초장 35cm(평년 33.9), 엽수 6.6매(평년 6.4)로 웃자람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파, 마늘이 웃자라면 식물체 내의 탄수화물과 질소 비율(C/N율)이 낮아 식물체가 약하게 자라고 영양 생장에서 생식 생장으로 전환이 늦어 구 비대가 불량하게 되는 원인이 된다.

 

웃자란 양파와 마늘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월동용 부직포(보온덮개)를 평년보다 빨리 제거하고, 가을거름(작물의 생육 도중에 주는 비료)의 양은 줄이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월동 후 1차 추비는 식물체 뿌리가 활동하는 시기인 2월 상순부터 하순까지 실시하는데 올해는 비료의 양을 약간 줄이는 것이 좋다. 특히 질소질 비료를 적게 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겨울이 따뜻하면 봄에 병해충 피해가 잦아지므로 양파와 마늘에 주로 발생하는 흑색썩음균핵병, 노균병, 잎마름병, 녹병을 예방하기 위해 평년보다 약제 방제 시기를 1주일 정도 앞당겨 적용약제로 방제한다.

 

월동 이후 양파와 마늘 재배 및 관리 방법과 병해충 방제용 약제는 농업기술 포털 ‘농사로(www.nongsaro.go.kr)’의 농자재-농약-농약 등록 현황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유승오 과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양파와 마늘의 조기 구 비대와 병해충 발생이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서는 시비(거름주기)와 병해충 예방을 위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 화훼소비 감소 농가 점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