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실 보조장치 치료술 요양급여대상 인정여부” 등 7개 항목 심의

2019년 10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사례 공개

식약일보 | 입력 : 2019/11/29 [17:09]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올 10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7개 항목의 심의사례 결과를 29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항목 중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VAD) 요양급여대상 인정여부’는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좌심실 기능을 대처하는 치료술에 대한 요양급여대상 사전 승인 심의 건이다.

 

A 사례(남/64세)는 심장이식 대기자로 등록된 확장성 심근병증 환자로 심부전 진단 후 심율동전환 제세동기 거치술(ICD)을 시행했다.

 



이 건은 Dobutamin 약물을 사용하여 시행한 심초음파 검사, 운동기능평가 검사 등에서 말기심부전 소견을 보이고 약물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며, 정맥 강심제에 의존적인 상태이다.

 

따라서,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의 요양급여에 관한 기준」 1.적응증 ①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 치료술 적응증 중 가. 목 ‘심장이식 대기자로 등록된 말기심부전 환자의 심장이식 가교 치료시’에 해당하고, 금기증이 달리 확인되지 않아 요양급여 대상으로 승인했다.

 

이밖에 2019년 10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세부 내용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조회할 수 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현수 장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서 전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