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정홍근 교수, “발목 인공관절 치환술” 아시아 족부족관절 학술대회 주제강연

식약일보 | 입력 : 2019/11/08 [15:35]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는 10월 11일부터 12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 족부 발목관절 학술대회(Asian Federation of Foot and Ankle Surgeons, AFFAS)에서 연사로 초청되어 ‘발목 인공관절 치환술의 합병증’을 주제로 강의를 펼쳤다.

 

3년마다 개최되는 아시아 족부족관절 학술대회는 족부 분야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이다. 정홍근 교수는 강의에서 발목 인공관절 치환술 이후 발생 가능한 여러 가지 합병증에 대해 조명하고 자세히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홍근 교수는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봅슬레이, 스켈레톤, 루지 등 설상 경기가 진행되는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 베뉴 의료운영 책임자(VMO, Venue Medical Officer)로 활동한 바 있으며 아시아인으로는 유일하게 국제 봅슬레이스켈레톤 연맹(IBSF, International Bobsleigh & Skeleton Federation) 의무위원회 위원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HACCP KOREA 2019 개막…식품안전 및 HACCP 기술정보 공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