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안녕∼” 약이 되는 버섯차

동충하초는 피로 해소 돕고, 상황은 항산화 활성 뛰어나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8 [18:16]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기온 차가 큰 환절기에 면역 체계 강화를 돕는 동충하초, 영지, 상황 등 약용버섯 차를 추천했다.

 

동충하초는 감기 등 상기도감염예방 효과가 탁월하다. 기능성 지표물질인 코디세핀이 많아 면역력을 높이고, 노화 억제, 피로 해소를 돕는다.

 



영지에는 고분자 다당류인 베타글루칸(β-glucan)이 들어있어 면역 증강에 도움을 주며, 항암 효능도 있다고 알려져 있다.

 

상황도 면역 기능을 높인다. 천연 항암제라 할 만큼 항암 효능이 뛰어나며, 항산화 활성이 높아 노화를 막는다는 보고도 있다.

 

버섯을 차로 마시려면 동충하초 5g, 영지 100g, 상황 35g에 물을 각각 4L, 1.5L, 1.5L 넣고 20분~30분 동안 끓인다. 재탕(2번), 삼탕(3번) 끓여 마셔도 좋다.

 

끓이고 남은 동충하초는 잘게 잘라 죽이나 밥에 넣어 활용한다. 상황과 영지는 말린 뒤 천에 싸서 입욕제로 쓰면 피부 미용에 도움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공원식 버섯 과장은 “약용버섯은 면역력 강화와 항산화에 관한 유용성분이 들어있어 차로 즐기면 환절기에 건강관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