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알레르기 비염 진료, 여름철 2배 이상!

지난 한 해 진료 인원 700만 명 넘어, 10대 이하 비율 37.2% 달해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8 [18:02]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서울 도봉갑)은 “알레르기 비염으로 진료받은 인원이 2018년 한 해 700만 명을 넘어섰다.”라며 “그중 10대 이하 진료 인원 비율이 37.2%”라며 어린아이들이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통받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

 

인재근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연도별 알레르기 비염 진료 인원은 2014년 6,367,508명, 2015년 6,281,477명, 2016년 6,725,273명, 2017년 6,902,436명, 2018년 7,037,733명으로 나타났으며, 5년간 70만 명 가까이 증가했다. 2019년에는 상반기에만 4,174,014명이 알레르기 비염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이에 따른 진료비 지출도 꾸준히 증가했다. 2014년 3천9백억 원, 2015년 4천80억 원, 2016년 4천5백억 원, 2017년 4천7백억 원, 2018년 5천90억 원으로 5년 사이 천억 원 넘게 증가했으며, 5년간 총진료비는 2조 2천억 원이 넘었다.

 

나이별 진료 인원(2018년 기준)은 9세 이하가 24%(1,723,967명)로 가장 많았고, 10대 13.2%(935,733명), 30대 13%(921,912명), 40대 12.5%(880,489명) 순이었으며 10대 이하 진료 인원 비율이 전체 진료 인원의 37.2%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10대 이하에서는 남성 진료 인원이 여성에 비해 많았지만, 20대 이후로는 여성 진료 인원 숫자가 더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 진료 인원(2018년 기준)은 경기도가 1,939,079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212,785명, 경남 492,464명 순으로 드러났다. 10만 명당 진료 인원(2018년 기준)은 세종(20,038명)이 가장 많았고, 제주(17,226명), 울산(16,386명), 경남(14,816명), 대전(14,791명), 경기(14,756명) 순으로 밝혀졌다.

 

월별 진료 인원(2018년 기준)은 10월이 1,343,105명으로 가장 많았고, 9월 1,255,841명, 12월 1,226,505명, 11월 1,209,094명으로 드러났다. 한편 7월과 8월에는 진료 인원이 각각 629,598건, 608,081건으로 가을, 겨울(9~12월)의 절반 수준이었다.

 

소득분위별 진료 인원(2018년 기준)은 10분위가 1,225,526명으로 가장 많았고, 9분위 1,088,894명, 8분위 834,766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소득분위가 높을수록 알레르기 비염 진료 인원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재근 의원은 “한 해에 700만 명 이상이 알레르기 비염으로 병원을 찾고 있으며, 그중 10대 이하 어린아이들의 비율이 40%에 가깝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특히 가을과 겨울에는 급격한 온도변화와 한랭건조한 대기로 인해, 많은 사람이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통받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알레르기 비염은 만성 비염, 중이염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은 평소 주변 환경과 위생을 청결히 유지하는 습관이 중요하며, 정부에서도 알레르기 비염 환자를 위한 예방관리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