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맞아 13일·15일 다양한 우리 쌀 홍보

쌀이 점토로? 쌀 점토는 태극기로!

식약일보 | 입력 : 2019/08/13 [12:31]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광복절을 앞둔 13일 수원시 권선구의 유치원에서 40여 명의 어린이들과 쌀 점토로 태극기를 만드는 기념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농촌진흥청 국민디자인단 「쌀의 팔팔(八十八)한 변신, 미(米)라클」팀에서 정부 혁신의 하나로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우리 쌀 소비도 늘리자는 의미에서 마련했다.

 

체험 행사에 사용하는 점토는 쌀가루가 주원료이며, 식용 색소 등 화학 방부제를 넣지 않고 식재료로만 만든 안전한 제품이다.

 

쌀가루는 건식쌀가루용 ‘신길 쌀가루 입자크기를 평균 50∼60 μm대로 곱게 분쇄(건식쌀가루)’ 품종을 사용해 끈적임이 적고 부드러워 점토로 활용하기에 좋다.

 

15일 광복절에는 ‘대국민 쌀 점토 태극기 만들기’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서울시 시민청 지하 1층 광복절 기념행사장에서 열리며,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진숙 수확후이용과장은 “이번 행사는 ‘쌀=밥’, ‘쌀=떡’이라는 고정관념을 넘어 쌀이 비식용 제품에도 활용된다는 다양성을 알리고자 마련했다.”라며, “우리 쌀의 다양한 변신과 함께 소비를 확대 약 282톤 쌀 소비(예상)하고, 친밀감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쌀 점토는 기술을 이전받은 업체에서 생산·판매 중이다. 자세한 내용과 구입 관련 안내는 국립식량과학원 수확후 이용과로 문의하면 된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햇배 “한아름” 달콤한 과즙이 “한가득”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