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거래사업자, 경영 안전화 밀착지원

지역 현장전문가들을 중심으로 한 상담지원단 연중 운영

식약일보 | 입력 : 2019/07/11 [13:19]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7월부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주관으로 “현장전문가와 함께하는 직거래사업자 경영 활성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직거래사업자를 대상으로 현장전문가들이 상담을 통해 경영상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매장의 경영 활성화에 필요한 사항을 추가로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써, 일회성으로 끝나는 기존의 단순 상담 지원의 개념을 벗어난 밀착지원 방식의 사업이다.

 

정부의 직거래 지원 사업이 추진된 2013년부터 농산물 직거래는 사업자 수, 규모 등의 측면에서 성장을 지속해왔다.

 

직거래의 대표주자로 통하는 전통 먹을거리 직매장의 경우 2013년 32개소에서 2018년 229개소까지 늘었으며, 직거래 규모는 2013년 16,362억 원에서 40,516억 원까지 증가했다.

 

그러나, 직매장의 절반가량은 아직도 계약생산 및 농가 조직화 난항, 홍보전략 부재, 매장·동선 구성의 어려움 등의 요인으로 인해 매출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농식품부는 매장의 경영안정이 농업인들의 직거래 판로를 유지해 주는 선결과제임을 인식하고, 지속할 수 있는 직거래 확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본 사업을 시행했으며, 전통 먹을거리 직매장, 직거래장터, 꾸러미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직거래사업자는 직거래종합정보시스템인 “바로정보(www.baroinfo.com)”를 통해 언제든지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상담지원단은 마케팅·홍보, 경영진단 등 매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의 해당 지역 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되며, 매장을 직접 방문하여 상담 지원이 이루어진다.

 

지역 사정을 잘 아는 해당 지역 출신의 현장전문가가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해 줄 것으로 기대되며, 추가지원이 필요한 매장에 대해서는 매장 경영 활성화를 위해 교육·홍보·특판 등 필요분야의 사업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영세 소농들이 지역 내에서 안정적인 직거래 판로기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직거래사업자의 경영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직거래사업장의 경영실태를 지속해서 점검하고, 지원이 필요한 매장은 신청이 없어도 직접 찾아가서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