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네징후 환자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 거치술-삽입술(ICD)‘ 요양급여 인정여부 등 7개 항목

2019년 5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사례 공개

식약일보 | 입력 : 2019/06/28 [15:36]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2019년 5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7개 항목의 심의사례 결과를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사례 중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 거치술-삽입술(이하 ‘ICD’이라 한다)의 요양급여 인정여부’ 심의결과, 불안정 협심증, 팔로네징후 진단 후 2차례 반복적인 실신으로 시행한 ICD를 요양급여로 인정했다.

 

이 사례는 28세 남자환자로 1990년 팔로네징후로 진단받고 ’16년 11월 심박기거치술(pacemaker)을 시행했으며, ’18년 11월 심실전기 기능 이상으로 ICD를 실시했다.

 

ICD는 심장성 실신을 유발하는 심실세동, 신실빈맥 환자에게 정상적인 맥형성을 유도하여 돌연사 등을 예방하기 위한 시술이다.

 

요양기관이 제출한 진료기록에서 기립성검사결과 양성, 심혈관 조영술 및 24시간 심전도 검사에서 특이 소견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심장초음파검사에서 심구혈률이 48.8%이며, 임상전기생리학적검사에서 심실세동이 유발됐다.

 

따라서, 이 사례는 급성 심장사 위험인자 중 2가지(좌심실 기능 저하, 임상전기생리학적검사에서 지속성 심실빈맥이 유도되는 경우)이상에 해당하므로 ICD 급여기준에 의거 요양급여로 인정했다.

 

심율동 전환제세동기 거치술(ICD)[경정맥] 급여기준을 보면 팔로네징후(Tetralogy of Fallot, TOF) 환자에서 아래의 급성 심장사 위험인자 중 2개 이상에 해당하는 경우 △좌심실 기능 저하 △비지속성 심실빈맥 △QRS 간격>180ms △임상전기생리학적검사에서 지속성 심실빈맥이 유도되는 경우 등이다.

 

이밖에 2019년 5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세부 내용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와 요양기관업무포털에서 조회할 수 있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신비로운 생명과학 배우는 “생생 체험”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