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서 밭작물 재배 “온실가스 배출감소”

토지 이용 변화 반영한 온실가스 배출량 산출

식약일보 | 입력 : 2018/12/06 [16:48]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최근 토지 이용 변화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출한 결과, 논에서 밭작물을 재배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지난해 ‘국가온실가스 인벤토리보고서’ 국가온실가스 인벤토리보고서: 저탄소 녹색성장기본법 제 45조에 따라 2011년 국가온실가스 통계 관리위원회 승인 이후 해마다 발간하고 있으며, 국가 온실가스 배출·흡수량을 산정하고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분석-검증-취합해 확정한 통계를 바탕으로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농업 분야 온실가스 총 배출량은 2천 60만 CO2톤으로, 국가 총 배출량의 3.0%를 차지해 다른 산업에 비해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밭작물자급률을 높이고 쌀 공급 과잉 문제 해결을 위해 논에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농가에서 약 3만 7천ha 면적의 논에 밭작물 재배를 신청해 목표 대비 74%를 보였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이 같은 토지 이용 변화를 반영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출했다.

 

조사 결과, 논에서 벼 대신 밭작물을 재배하면 연간 1ha당 다음과 같이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에서 벼를 재배하는 경우 1ha당 연간 8.5 CO2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지만 콩을 재배하면 0.6 CO2톤이 발생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후변화생태과 장은숙 과장은 “현재 밭작물의 경제적 가치 상승에 따라 토지 이용도 달라져 온실가스 감축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농업 부문의 배출량뿐만 아니라 국가 총 배출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수출유망 ‘접목선인장’ 새 품종 선보여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