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포괄수가 2차 준비기관, 先경험기관 경험 공유

심평원, 시범사업 노하우 공유 자리 마련

식약일보 | 입력 : 2018/09/12 [16:37]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10일 서울사무소에서 내년 1월에 신포괄수가 시범사업에 신규 진입하는 민간병원 13기관을 대상으로 선(先)시행기관 3곳(한일병원, 보라매병원, 국립중앙의료원)의 경험사례를 공유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발표기관은 신포괄수가 청구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병원 내 전산-심사-의무기록팀간의 유기적 업무 협력체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일병원 전산팀장은 “신포괄 제도에 대해 빨리 이해하고, 기본적으로 수가마스터를 보험팀과 정확하게 정비한 후 신포괄용 원무·수납계산을 빨리 적용해보는게 중요하다”며 조언했고,

 

보라매병원 보험심사팀장은 “수가자료 제출부터, 수가마스터, 심사·청구화면 개발 등 디테일한 준비를 마무리하고 나니 진단코딩이 매우 중요함을 알게 되었고, DRG 수가는 신포괄 환자의 진단명과 시술 등에 따라 결정되므로 이를 잘 이해하고 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의무기록차장은 진료부, 병동간호, 원무, 의무기록, 보험심사 업무영역을 잘 정리하고 상호 협조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심사평가원 공진선 포괄수가실장은 “신포괄제도를 준비하는 모든 기관은 질병군별 수가산출을 위한 자료제공과 원내 전산개발, 전담인력 배치 등 병원시스템 전반에 걸쳐 새로운 준비가 필요하다”고 전하며, “정확한 자료가 담보되어야 하는데 먼저 시행한 시범기관들의 경험사례를 공유하여 시행착오를 줄이고 노하우를 전수받는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를 자주 마련하여 준비기관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대한민국서 제일 잘 피고 오래가는 국화·백합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