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석훈 데뷔 20주년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 기부금 전달

팬들과 함께 따뜻한 선행으로 보답하다

식약일보 | 입력 : 2018/08/09 [16:17]

배우 김석훈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김석훈과 그의 팬들이 소중한 마음을 모아 희귀 신경근육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김석훈과 그의 팬클럽 대표 최원희 씨는 8일 김석훈 씨가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를 찾아 기부금을 전달하며 의미 있는 곳에 써 달라는 뜻을 전했다. 팬들의 사랑으로 모은 이번 기부금은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를 통해 진행성 신경근육계 질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진행성 신경근육계 질환이란 운동신경과 근육이 퇴화해 파괴되는 질병이다. 근육병, 루게릭병, 척수성 근위축증 등이 이에 속한다. 한 번 퇴화가 진행되면 사지는 물론 호흡 근육마저 약해져 대부분의 환자가 호흡근 마비로 수년 내 사망에 이른다. 때문에 호흡재활치료가 필수적이나 아직 질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부족하고 제도적, 경제적 지원이 열악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많다.

 

강남세브란스 호흡재활센터 강성웅 소장은 “소중한 기부를 하신 김석훈 씨와 그의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기부를 계기로 진행성 신경근육계 질환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지원이 계속해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2018식약처국감] 고혈압약 발사르탄 사태 늑장대응 질타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