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간 농촌 아이들 돌본 원장, 국민훈장

이순식 원장 등 보육유공자 50명에 훈포장 등 수여

식약일보 | 입력 : 2017/12/18 [17:14]

농촌지역에서 37년을 보육에 받친 공주시 의당면 오인어린이집 이순식(여, 63세) 원장이 2017. 12. 19(화),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개최하는 “2017년 보육사업 유공자 정부포상식”에서 국민훈장(석류장)을 받는다.

 


이 원장은 70년대 말부터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농촌부모들을 위해 아이를 돌보기 시작했다. ‘81년에 충청남도 농촌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유아원을 건립하여 교사 겸 원장으로 ’93년까지 사실상 무보수로 근무하면서 농촌여성의 경제활동과 사회참여에 기여했다.

 

‘94년부터 어린이집으로 전환하여 운영하던 중 시설이 노후화되자 ’06년에 부모님으로부터 상속받은 토지(717㎡)를 공주시에 기부 채납하고, 이를 기반으로 공주시와 함께 국공립 어린이집을 신축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07년부터 시작한 어린이집에 대한 외부평가에도 총 네 차례 모두 참여하여 통과하는 등 좋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또한 농촌지역에 흩어져 있는 여러 마을에까지 차량을 운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 가운데 상당 부분을 본인이 직접 부담하면서도 지역을 지키며 보육에 전념하고 있다.

 

이 원장은 “평생을 고향에서 봉사 하면서 700여명의 아이들을 길러내다 보니, 아이들이 어느덧 부모가 되어 자녀들을 다시 오인어린이집에 보내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이날 국민포장을 받게 된 인천시 남구 애향 어린이집 장명숙 원장(여, 69세)은 대학에서 사회사업과를 졸업한 후 대한 사회복지회 상담원 15년, 어린이집 교사, 원장 등으로 30년을 근무하면서 보육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장애통합 보육, 2004부터 2007년 24시간 특수보육, 2004부터 2014년까지 시간 연장 보육 등을 실시하여 지역사회의 취약한 보육수요를 적극 수용하는 모습도 보였다.

 

애향 어린이집은 1968년 설립 후 50년 된 시설로 현재 보육교사 18명 중 22년 경력 1명, 10년 경력 4명, 10년 이하 5년 이상 경력 7명 등 경험 있는 교사가 다수 재직하면서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보육현장에서 헌신한 30여만 명의 보육교직원과 전문가, 관계자, 지자체 공무원 등의 노력을 기리고자 이순식 원장과 장명숙 원장에 대한 훈포장을 비롯해 대통령 표창 22점, 총리표창 26점, 기타 복지부 장관표창 등이 수여된다고 밝혔다.

 

이번 포상식에서는 보육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하고자 축하공연이 마련되었고, 정경미, 이휘재 등 연예인들이 자녀를 양육하면서 느낀 소감과 고마움도 영상으로 전달한다. 윤지수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우 300여 마리, 대관령 초원나들이
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