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 진단참고수준 마련, 환자 방사선피폭선량 저감화 유도

의료기관 보급 의료방사선 안전관리 강화 유도

식약일보 | 입력 : 2017/12/06 [17:32]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의료방사선 진단 시 환자가 불가피하게 받게 되는 방사선 피폭선량을 낮추기 위한 목적으로 전산화단층촬영장치(Computed Tomography)를 이용하여 촬영하는 13개 부위에 대한 진단참고수준(Diagnostic Reference Level)을 정책연구를 통해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진단참고수준은 질병을 진단함에 있어 최적의 방사선을 사용하기 위한 권고기준으로써, ‘08년도 식약청에서 마련한 진단참고수준(성인 3개 부위 : 두부, 흉부, 복부·골반)을 다시 설정하고, 13개 부위(소아 두부 포함)로 확대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대한의사협회 등 관련 단체 및 학회를 대상으로 진단참고수준이 임상에서 널리 활용되어 환자에 대한 안전관리가 강화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13개 부위 선정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빅데이터 분석과 영상의학과전문의 등 전문가들의 합의를 통해 결정됐으며, 진단참고수준 설정은 전국 의료기관에 설치ㆍ운영 중인 369대의 CT 장치로 획득한 13,625건의 환자 피폭선량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마련한 것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환자 의료방사선 피폭선량 저감화를 목표로 진단참고수준이 임상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CT 검사의 일반원칙, 진단참고수준, CT 검사를 위한 조건 등으로 구성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의료기관에 보급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환자 피폭선량 저감화를 위해 피폭선량을 감시(모니터링)하여야 하며, 진단참고수준 보다 높을 경우에는 장치 및 절차(프로토콜)가 정확한지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