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불법판매 의약품, 수거·검사 "짝퉁 판명"

식약처, 인터넷 판매 “성기능개선 표방제품” 등 20건 검사 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17/11/30 [14:30]

[식약=강경남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온라인을 통해 불법으로 판매되고 있는 ‘성기능개선 표방 제품’ 등 20건을 수거하여 검사한 결과, 표시사항과는 다르게 함량이나 성분이 함유돼 있는 등 모두 불법제품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인터넷을 통한 불법 판매가 많고 오·남용 위해 우려가 높은 발기부전 및 조루치료 등을 표방한 20건을 대상으로 제품에 함유된 성분과 함량을 검사를 실시했다.

 

이에 따라 발기부전 및 조루치료를 표방하는 제품(15건) 중 △표시된 함량보다 과다 검출(6건) △다른 성분 검출 및 표시된 함량 미달(4건) △다른 성분 검출(3건) △다른 성분 검출 및 표시된 함량 과다(1건) △불검출(1건)로 조사됐다.

 

각성·흥분 효능을 표방하는 제품(3건)은 흥분제 주성분으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요힘빈’이 모두 검출되지 않았으며, 해당 성분은 우리나라에서 허가·신고가 제한돼 있다.

 

스테로이드 표방 제품(1건)과 낙태 표방 제품(1건)에서는 각각 단백동화스테로이드인 ‘옥산드롤론’과 해외에서 낙태약으로 허가된 성분인 ‘미페프리스톤’이 검출됐다.

 

          ↑△비아그라정(위 정품) △시알리스정(위 정품)

            △정품(위) 위조방지스티커가 있지만 짝퉁은 없다

 

식약처는 “인터넷에서 불법으로 판매되는 의약품의 경우 제조·유통 경로를 알 수 없고 낱알 상태로 유통되는 등 이물질·유해성분이 혼입될 가능성이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만큼 복용 시 부작용이 나타날 우려가 높아 인터넷을 통해 구매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인터넷 의약품 불법판매 신고는 식약처 홈페이지 ‘신고센터’나 종합상담센터(전화 1577-1255)로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