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수급자, “금융재산 1억 이상 396가구·자동차 2대 이상 4천 가구”

호화생활 ‘어금니아빠’, 기초생활수급자 혜택 보도 논란

식약일보 | 입력 : 2017/10/12 [16:58]

어금니 아빠가 기초생활수급자로서 혜택을 누려왔다는 보도가 국민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중 고액 자산 보유 의혹이 제기되는 가구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보건복지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기초생활수급자 재산 현황에 따르면, 2017.6월 현재 예금 등 금융재산 1억 원 이상 보유가구 396가구에 달하고, 4,100가구는 자동차 2대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 2억 원 이상 주택을 보유한 가구 또한 123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재산 보유자 중 1~2억 원 보유가구가 368가구로 가장 많았고, 2~3억은 17가구였다. 3억 원 이상 가구도 11가구나 되었다.(세월호 특별법에 따른 수습 2가구를 제외하고), 최대 45천만 원 이상 금융재산을 보유한 가구 또한 있다.

 

자동차 2대 이상 보유가구 또한 4,100가구에 달할 정도로 많았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가구특성이나 차량종류에 따라 산정에서 제외하는 경우도 있어 3대 이상 보유 가구 또한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또한 2억 원 이상 가구 123가구에 달했으며, 이중 5가구는 4억 원 이상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2016년 현재 기초생활수급자는 1126천 가구(163만 명)이며, 재산규모 또한 0~1천 만원 이하 가구가(518,028가구) 50.0%로 가장 많다. 4인 가구 기준으로도 재산 3천만 원 이하(37,420가구)55.9%를 차지한다. 이러한 가운데 금융재산 1억 이상 및 승용차와 주택보유 가구가 많다는 것은, 이번 어금니아빠사례와 같이 기초수급자격 관리가 소홀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상훈 의원은,“‘어금니 아빠가 일으킨 흉악 범죄만으로도 치가 떨리는데, 제도적 허점을 이용해 기초수급자로서 혜택을 받았다는 보도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하고,“정부는 기초생활수급자 중 이례적으로 자산이 많은 가구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실태조사에 나서야 하며, 혹여나 모를 2의 어금니 아빠형태는 없는지 예의 주시할 것을 주문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그룹 위너, 10주년 “세브란스 1% 나눔운동” 재능기부 동참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