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금(강황) 속 커큐민, 장노년층 기억력·주의력 향상에 도움

美UCLA 노화연구소, 테라큐민(커큐민)의 장노년층 기억력 개선 효과 확인

식약일보 | 입력 : 2017/07/27 [17:20]

이번 연구는 정상적인 노화과정에 있거나 경도인지장애가 있는 51세에서 84세 남녀 총 4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피험자들은 두 그룹으로 분류되어 한 그룹은 테라큐민(Theracurmin, curcumin 90mg)’12, 18개월 동안 섭취했으며 다른 그룹은 같은 용량의 플라시보를 동일 기간 섭취했다.

 

이후 6개월마다 언어 및 시각 기억력과 주의력 검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 테라큐민 섭취군은 언어 및 시각 기억력 개선 효과는 물론 주의력 향상에도 유의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지만 플라시보군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특히, 장기 언어 기억력(SRT Consistent Long-Term Retrieval scores) 측정결과와 주의력 결과는 플라시보 군과 비교해 유의한 개선을 보였다.

 

18개월 후에는 최종적으로 뇌의 단층 촬영(PET)을 통해 신경세포독성물질 형성에 대한 커큐민의 영향을 평가했다. 신경세포 독성물질인 아밀로이드 플라그(amyloid plaque)의 양과 타우 단백질(tau protein tangle) 응집 현상이 증가하면 초기 알츠하이머 발병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뇌 단층 촬영은 치매 진단을 위한 화학물질인 FDDNP를 사용했다. FDDNP는 신경세포 독성물질과 결합하는 화학물질로 결합 정도를 분석해 치매를 진단할 수 있다. 연구 결과 테라큐민 섭취군은 뇌의 편도체 부위에서 신경세포독성물질과 FDDNP와의 결합 수준이 유의미한 감소를 보였다.

 

, 시상하부 부위에서는 테라큐민 섭취군에서는 어떠한 변화도 관찰되지 않았지만 플라시보군에서는 DDNP와의 결합 수준이 증가함을 보여 두 군간의 차이가 유의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이끈 UCLA의 개리 W. 스몰 박사는 UCLA 노화연구소와 신경정신의학연구소에서 기억력 장애 클리닉을 운영하는 저명한 정신과 의사이자 뇌 과학자이다. 노화가 뇌에 미치는 영향에 관련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발표해왔으며, 학술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Scientific American)에서 뽑은 과학기술 분야의 세계적 개척자 50인으로 선정됐다.

 

개리 스몰 박사는 테라큐민 섭취군에서 나타난 아밀로이드 플라그와 타우 단백질 응집체 감소가 기억력과 주의력 향상에 영향이 있다는 것을 뇌 단층 촬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번 연구결과는 평범한 노화 과정에 있거나 경도인지장애를 가진 장년층과 노년층이 테라큐민을 매일 섭취함으로써 기억력과 주의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임상시험에 활용된 테라큐민은 카레의 주원료인 울금(강황)에서 추출한 커큐민의 체내 흡수율을 높인 성분이다. 커큐민은 입자가 큰 지용성 성분으로 낮은 체내 흡수율이 단점으로 꼽혀왔다. 테라큐민은 일본의 기능성 원료 회사 테라벨류즈가 개발했다. 작년 12월 한독이 테라벨류즈를 인수해, 다양한 제품들을 개발하여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경도인지장애는 정상 노화와 치매의 중간 단계로 연령대에 비해 인지기능, 특히 기억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이며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능력은 보존돼 있어 아직은 치매가 아닌 상태를 말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겨울철 “서울로 7017” 우리밀로 푸르게 장식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