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외모기준, 얼굴>피부>몸매>의상>헤어 순

자기 얼굴에 대한 만족도 5점 만점에 3.2점

식약일보 | 입력 : 2017/07/03 [17:13]

여대생의 절반이 자신의 외모에서 얼굴이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스로의 얼굴에 대해 만족도가 낮을수록 얼굴을 외모에서 더 중요한 요소로 치는 경향을 보였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강릉영동대 웨딩산업과 최승은 강사가 여대생 322명을 대상으로 얼굴의 중요도만족도와 외모 관리 행동 등의 관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여대생의 얼굴 만족여부에 따른 얼굴 이미지 인식과 외모관리행동에 관한 연구)는 아시안뷰티화장품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얼굴 중요도만족도와 관련해 각각 12문항씩 24문항을 연구에 참여한 여대생에게 설문 문항으로 제시한 뒤 각 문항을 5점 만점으로 평가하도록 했다.

 

연구결과 전체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47.5%의 여대생이 외모에서 가장 중요한 부위를 얼굴로 꼽았다. 피부와 몸매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각각 22%21.7%로 뒤를 이었다. 의상(2.5%)과 헤어(1.2%)보다 얼굴피부몸매 등 신체 요소를 외모 판단의 중요한 기준으로 생각한다는 의미다.

 

외모에서 얼굴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즉 여대생의 얼굴 중요도점수는 5점 만점(매우 중요하다) 평균 4.1점이었다. ‘자기 얼굴에 만족하는지를 질문한, 얼굴 만족도점수는 5점 만점(매우 만족한다)3.2점에 그쳤다. 여대생은 자신의 얼굴에 대해 대체로 낮게 평가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여대생은 얼굴에서 가장 중요한 것으론 전체조화피부(4.5)를 꼽았고, 다음은 이목구비헤어(3.9), 얼굴형태(3.8)의 순서였다.

 

연구팀은 얼굴 만족도 점수가 여대생 전체 평균 얼굴 만족도 점수보다 높으면 얼굴 고()만족 집단’, 낮으면 얼굴 저()만족 집단으로 분류했다.

 

얼굴 저만족 집단은 고만족 집단보다 얼굴형태와 전체조화피부를 중시했다. 얼굴 고만족 집단은 얼굴 중요도를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했다.

 

최 강사는 “(자신의) 얼굴 형태에 대한 불만족이 얼굴 만족도를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는 것 같다얼굴 크기모양 등 얼굴 형태는 성형수술(양악수술 등) 같은 큰 변화를 시도하지 않는 이상 바꾸기 힘들기 때문일 것으로 그 이유를 추정했다.

 

얼굴 저만족 집단은 얼굴 고만족 집단에 비해 성형메이크업헤어 관리에 더 열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신의 외모에 대한 만족도가 낮을수록 외모 관리에 신경을 더 많이 쓴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식약처, "살충제 검출 계란" 건강위해 우려 없어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