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정보센터, 모바일메신저 실시간 상담서비스 제공

카톡으로 의약품 유통관련 실시간 1:1상담 및 정보제공

식약일보 | 입력 : 2017/06/01 [16:51]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이하 의약품정보센터’)529()부터 의약품 제조·수입사 및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모바일 메신저(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실시간 상담 서비스를 확대 실시했다.

 

의약품정보센터는 작년 11월부터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를 개설하고 의약품 제조·수입사 및 유통업체로부터 바코드 오류 문의에 대한 상담을 실시해왔다.

 

그러나 그동안 의약품 일련번호 제도, 공급내역 보고 등 다양한 문의가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529()부터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한 상담서비스를 실시간 소통창구로 확대했다.

 

의약품정보센터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상담 가능한 항목은 의약품 바코드 오류 문의 답변 공급내역 보고 등 각종 문의에 대한 답변 공급업체 컨설팅(‘찾아가는 행정안내 서비스’) 신청 접수 의약품정보센터 교육일정, 주요 제도 변경사항 등 정보제공 등이다.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상담을 원하는 의약품 공급업체는 카톡에서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를 검색하여 친구추가 후 1:1 채팅창을 클릭하면 의약품정보센터 담당자와 1:1로 상담(1:1채팅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을 받을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이경자 의약품정보센터장은
모바일 메신저 상담 서비스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에 안내하고, 2,700여개 의약품 공급업체 대표자와 담당자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등 서비스 홍보에 힘쓰고 있다고 전하면서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의약품 제조·수입사 및 유통업체의 궁금증과 애로사항을 즉시 해결하고 소통을 더욱 강화하여 고객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규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중부내륙 고속도로 타고 찾는 “술 익는 마을 4곳”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