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양파 장기저장’ 온도·습도가 ‘손실률’ 좌우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22:00]

저장고 환경 알맞지 않으면 손실률 최대 25%까지 증가
온도, 20~25도(℃)에서 서서히 낮춰 3개월 후 1도(℃) 내외로 설정

‘양파 장기저장’ 온도·습도가 ‘손실률’ 좌우


저장고 환경 알맞지 않으면 손실률 최대 25%까지 증가
온도, 20~25도(℃)에서 서서히 낮춰 3개월 후 1도(℃) 내외로 설정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4/06/11 [22:00]

장기저장용 양파는 주로 6월쯤 수확해 이듬해 조생종 양파가 나오기 전까지 약 8~9개월간 저온저장고에서 보관한다. 저장 중 손실을 최소화하려면 수확 작업과 수확 후 아물이(큐어링) 처리, 저장하는 동안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양파 수확 시기를 맞아 양파를 장기간 저장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손실 양상을 조사해 발표했다.

 

양파는 출하기에 따라 조생종, 중생종, 만생종으로 구분하는데, 4월~5월 초에는 조생종, 5~6월에는 중생종과 만생종이 생산된다.

 

농촌진흥청은 양파 저장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2023년 6월~2024년 3월까지 양파 주산지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3곳에서 주요 수급 관리 품목인 중생종과 만생종을 대상으로 저장에 따른 손실 양상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저장 중 나타난 주요 손실 요인은 무게 감소, 부패, 싹 틈(맹아), 뿌리 내림(발근) 현상이었다. 특히, 저장 초기 지나치게 낮은 온도(1℃ 이하)나 저장기간 내내 90% 이상 높은 습도에 노출된 양파에서 손실이 컸다. 알맞은 환경에서 저장한 양파와 비교하면 저장기간은 1개월 이상 짧았으며, 부패 발생에 따른 손실률은 15~25%까지 증가했다.

 

 

 

                ↑저장상태가 우수한 양파(8개월 저장)

 

 

                 ↑저장상태가 우수한 양파(8개월 저장 낱개단면)

 

손실 양상은 저장기간에 따라서도 달라졌다. 저장 50일이 지나면 뿌리와 비늘(인편), 양파 목 부위에서 무름 현상이 발생했고, 저장 150일 지나면 부패가 진행됐다. 무름 증상과 부패 증상 분석 결과, 잿빛곰팡이병(Botrytis sp.)과 검은곰팡이병(Aspergillus sp.), 시들음병(Fusarium sp.) 등이 확인됐다.

 

양파를 장기간 저장할 때 손실을 막으려면 저장고에 양파를 넣은 뒤 바깥 기온과 비슷한 약 20~25도(℃)에서 서서히 온도를 내려 저장 3개월 이내 1±0.5도(℃)까지 내려가도록 설정해야 한다. 저장고 습도는 저장 2~3개월까지는 65~75%로 유지하다, 서서히 높여 80~85%로 맞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홍윤표 과장은 “이상기후로 양파 수확량 변동이 갈수록 심해지고 품질 저하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양파 손실을 막는 장기저장 관리에 농가와 유통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