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식약처장, 빵류 등 어린이 건강먹거리 현장방문

이수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6/06 [23:16]

어린이 기호식품 영양표시 매장과 편의점 건강 먹거리 코너 운영현장 점검 및 청취
건강먹거리 유통 활성화를 위한 식약처–편의점 업계 협력방안 논의

식약처장, 빵류 등 어린이 건강먹거리 현장방문


어린이 기호식품 영양표시 매장과 편의점 건강 먹거리 코너 운영현장 점검 및 청취
건강먹거리 유통 활성화를 위한 식약처–편의점 업계 협력방안 논의

이수중 기자 | 입력 : 2024/06/06 [23:16]

최근 우리 국민의 나트륨·당류 섭취실태 분석결과에 따라, 소비자가 더 건강한 식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영양표시 운영매장과 건강먹거리 코너 운영매장을 확인하고, 건강한 식생활 환경조성 방안을 모색목적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오유경 처장은 6월 5일 파리바게뜨 고덕그라시움점(제과점영업, 서울 고덕동 소재)과 CU그라시움점(휴게음식점, 서울 고덕동 소재)을 방문해 어린이 기호식품에 대한 나트륨·당류 등 영양표시와 편의점 건강 먹거리 코너 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오유경 처장은 “영양표시를 확인하는 것이 나트륨․당류 섭취량을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라며, “소비자에게 정확한 영양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업계도 함께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또한, “건강 먹거리 코너는 소비자가 더 건강하고 영양가 있는 식품을 쉽게 찾을 수 있게 도와주고 있으며, 편의점 업계의 적극적 참여로 건강매장 사업이 정부와 민간이 협업하는 새로운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모델이 되고 있다”라며 관련 업계를 격려했다.

 

이어, 편의점 업계 간담회에서는 편의점 건강매장 확대방안과 나트륨·당류를 줄인 제품의 유통 활성화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이진형 세븐일레븐 상담지원부문장은 “편의점 건강매장 활성화를 위해 소비기한이 짧은 유음료 및 음료류뿐만 아니라 소비기한이 긴 상온제품을 중심으로 건강먹거리 품목의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건의했으며, 이에 대해 오유경 처장은 “어린이 건강먹거리 확대를 위해 식품 유형별 특성을 반영한 어린이 기호식품 품질인증 기준을 재설정하여 대상 품목을 다양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덧붙여 “어린이를 포함한 우리 국민의 주요 식품소비 장소인 편의점에서 나트륨·당류를 줄인 더 건강한 식품이 활발하게 유통될 필요가 있다”라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필요한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업계 등과 함께 긴밀하게 협력하여 어린이의 안전한 식생활 환경과 건강한 식품선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