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국립인천검역소, 검역구역 내 감염병 매개체(모기) 사업 종료

식약일보 | 기사입력 2023/11/11 [00:26]
인천항 내항에서 채집한 빨간집모기에서 일본뇌염바이러스 검출

국립인천검역소, 검역구역 내 감염병 매개체(모기) 사업 종료

인천항 내항에서 채집한 빨간집모기에서 일본뇌염바이러스 검출

식약일보 | 입력 : 2023/11/11 [00:26]

올해 6월부터 5개월간 조사 결과 빨간집모기, 흰줄숲모기, 토고숲모기, 한국숲모기 등이 확인됐으며, 이 중 79.2%가 일본뇌염을 전파할 수 있는 빨간집모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수도권질병대응센터 국립인천검역소(소장 소상문)는 해외 유입 매개체 감염병의 국내 유입·확산·토착화 방지를 위해 수행하는 ’23년 감염병 매개체(모기) 조사 사업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감염병 매개체 조사 사업은 모기채집 기구(유문등 및 BG Sentinel-trap, 붙임 1 참고)을 이용하여, 채집한 후 모기 종류를 확인하고, 병원체(뎅기열, 일본뇌염, 웨스트나일열, 지카바이러스, 황열바이러스)감염 여부를 검사한다.

 

일본뇌염의 주요 매개 모기는 작은빨간집모기이지만, 도심지역에서는 빨간집모기의 매개 가능성도 보고된 바 있다. 빨간집모기의 경우 3~11월까지 지속해서 채집되는 종으로 모기물림에 주의가 필요하다.

 

                 ↑(좌)유문등 (우)BG Sentinel-trap

 

일본뇌염은 일본뇌염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인체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급성 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잠복기가 5~15일이며, 주요 연령대는 50대 이상에서 약 87%가 감염됐으며 대부분 무증상이며 증상이 있을 시 발열(39~40℃), 의식변화, 뇌염 증상, 두통, 구토가 있다. 드물게 뇌염(250명 중 1명)으로 진행되며 이 중 20~30%는 사망할 수 있다.

 

일본뇌염의 경우 백신이 있으며 국가 예방접종 지원대상인 소아(2010년 1월 1일 이후 출생 아동)와 성인의 경우 의료인과 상담 후 예방접종을 권고한다.

 

국립인천검역소는 지난 9월에 채집한 빨간집모기에서 일본뇌염바이러스가 검출되어 인천광역시 중구나 인천항만공사에 일본뇌염바이러스 검출 사실 알림 및 방역 소독 강화를 요청하였다. 또한 관계기관 상설협의체를 통해 해당 사업에 대한 설명 및 일본뇌염바이러스 검출 사실을 알리고 모기물림 예방에 대해 당부했다.

 

국립인천검역소는 검역구역 내 감염병 매개체 조사를 통해 해당 감염병원체에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홍보하고 지속적인 유증상자 질병 모니터링 및 방역 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