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진행성 난소암 환자 새 치료 옵션 기대”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22:11]
면역항암제 투여 난소암 치료 무진행생존기간 1.5배 늘어

“진행성 난소암 환자 새 치료 옵션 기대”

면역항암제 투여 난소암 치료 무진행생존기간 1.5배 늘어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11/06 [22:11]

진행성 난소암 수술 전 면역항암제를 투여하면 치료 효과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나왔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이정윤·김성훈·김상운 교수(산부인과)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생명과학부 박준식 교수 연구팀은 진행성 난소암 환자에게 수술 전 선행보조항암요법을 시행한 결과 암이 더 이상 성장하지 않는 무진행생존기간이 기존 치료 대비 1.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암 면역요법 저널(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IF 10.9)’ 최신호에 게재됐다.

 

진행성 난소암은 종양을 직접 제거하는 외과 수술과 항암화학요법을 통해 치료한다. 3기 난소암은 보통 치료 후에도 저항성을 가진 암세포가 남아 재발이 빈번해, 치료 후 무진행생존기간은 평균 12개월밖에 되지 않는다.

 

연구팀은 연세암병원 등 국내 4개 의료기관에 등록된 3기 이상의 난소암 환자 23명을 대상으로 ‘더발루맙’과 ‘트레멜리무맙’ 두 가지 면역관문억제제를 백금기반 항암제와 함께 투여한 뒤 암 제거 수술을 진행했다.

 

더발루맙은 암세포에서 발견되는 PD-L1 단백질에 결합해 면역체계가 암세포를 죽일 수 있도록 돕는다. 트레멜리무맙은 T세포의 CTLA-4 단백질에 결합해 T세포 활동 억제를 차단하고 암세포 공격을 증가시킨다.

 

↑선행항암요법에 면역항암제인 더발루맙과 트레멜리무맙을 투여했을 때 30개월 이상 무진행생존기간 인원이 전체 참가자의 40% 달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치료 결과, 전체 종양의 크기가 처음 진단 대비 30% 이상 감소해 우수한 객관적 치료 반응율을 보였다. 특히 4명의 환자는 암 조직이 완전히 사라진 ‘병리학적 완전 관해’를 달성했다.

 

또 무진행생존기간은 평균 17.5개월로, 기존 3기 이상 난소암 환자의 무진행생존기간에 비해 1.5배 가까이 늘어났다. 환자 9명은 30개월 이상 암이 발견되지 않으며 장기간 무진행생존을 보였다.

 

연구팀은 “예후가 나쁜 진행성 난소암 환자들에게 초기부터 면역항암제를 활용하는 치료법이 효과적인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난소암 극복에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