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자, 개인 특성 고려 스타틴 치료제 선택 필요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10/20 [09:44]

대표적 항콜레스테롤 치료제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 장기간 효능·안전성 검증
각각의 스타틴, LDL 콜레스테롤 감소와 스타틴 관련 부작용 발생에 있어 일장일단 존재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자, 개인 특성 고려 스타틴 치료제 선택 필요


대표적 항콜레스테롤 치료제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 장기간 효능·안전성 검증
각각의 스타틴, LDL 콜레스테롤 감소와 스타틴 관련 부작용 발생에 있어 일장일단 존재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10/20 [09:44]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에서 2차 합병증을 막기 위해 사용되는 고효능 스타틴의 대표적 약제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 치료의 장기간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한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홍명기·김병극·홍성진·이용준 교수 연구팀은 동맥경화성 심혈관 질환자에서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 치료의 장기적 추적 결과, 로수바스타틴은 LDL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가 큰 반면, 아토르바스타틴은 당뇨병, 백내장 수술 등 부작용이 더 적게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영국의학저널(BMJ, IF 105.7)’ 최신호에 게재됐다.

 

 

홍명기 교수는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의 항콜레스테롤 치료에서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이 치료의 핵심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그동안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장기간 효능과 안정성을 직접 비교한 연구는 없었다”라면서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환자 개개인의 의학적 특성에 따라 적합한 스타틴 종류를 선택해 치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심혈관 질환자들에서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의 재발, 심인성 사망을 막기 위해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더욱 낮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LDL 콜레스테롤을 낮추기 위해 간에서 LDL 콜레스테롤 합성을 저해하는 스타틴 약물요법이 가장 많이 사용된다. 이 중에서도 LDL 콜레스테롤 감소 효과에 있어 고효능 스타틴으로 분류되는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이 가장 많이 사용된다.

 

LDL 콜레스테롤 감소 외에도 스타틴 약제를 장기 투여하기 위해서는 약제 관련 안전성이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 스타틴과 관련한 근육 증상, 간 수치 상승 등 스타틴 관련 부작용은 저효능 스타틴보다 고효능 스타틴에서 흔히 발생한다. 하지만 이러한 부작용이 스타틴의 종류에 따라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에 대해 밝혀진 바가 없다.

 

연구팀은 2016년 9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국내 12개 병원에서 안정형 협심증, 급성 관상동맥증후군 등 심혈관질환 환자 총 4400명을 대상으로 로드스타(LODESTAR) 연구를 진행하며 총 2번의 1대1 무작위 배정을 시행했다.

 

1차로 LDL 콜레스테롤 치료 목표(50~70mg/dL)에 맞춘 스타틴 강도 조절군과 고강도 스타틴 유지군으로 무작위 배정을 시행해 분석했고, 그 결과는 올해 3월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IF157.3)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2차 무작위 배정으로 고효능 스타틴인 로수바스타틴군과 아토르바스타틴군으로 각각 1대 1 무작위 배정을 시행해 임상적 효과와 부작용 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LDL 콜레스테롤 감소 효능과 당뇨병, 백내장 수술 등 스타틴 관련 부작용 발생에 있어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 간 차이가 있었다.

 

↑임상 추적 3년 동안 심혈관 사건 비교 결과, 로수바스타틴과 아토르바스타틴 간 유의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반면, LDL 콜레스테롤 감소에서는 로수바스타틴이 더 효과적이었고, 약제 시작을 필요로 하는 당뇨병 및 백내장 수술에서는 아토르바스타틴이 더욱 안정적인 것을 확인했다

 

추적관찰 기간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로수바스타틴 군에서 68mg/dL로 아토르바스타틴 군 71mg/dL보다 유의하게 낮은 수치를 유지했다.

 

반면 스타틴 관련 부작용 발생은 아토르바스타틴 군에서 당뇨병 발생 5.3%로 로수바스타틴 7.2%에 비해 낮았고, 백내장 수술 발생에서도 아토르바스타틴 군이 1.5%로 로수바스타틴 2.5%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3년 동안 사망,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 사건 발생에 있어 로수바스타틴 군과 아로르바스타틴 군은 각각 8.7%, 8.2%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추적관찰 동안 아토르바스타틴 군에서 상대적으로 고강도 스타틴 사용이나 에제티미브와 같은 비스타틴 제재를 병용하는 비율은 더 높게 나타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