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식약일보 KFDN 식품과 의약 뉴스

농작업 안전사고 예방 자가 점검 목록 다국어 제공

최지미 기자 | 기사입력 2023/09/20 [15:31]

우리말 포함 캄보디아·베트남·라오스·네팔 등 10개 언어 제작·배부
농장주·외국인 근로자, 농작업 안전 수칙 이해 높여

농작업 안전사고 예방 자가 점검 목록 다국어 제공


우리말 포함 캄보디아·베트남·라오스·네팔 등 10개 언어 제작·배부
농장주·외국인 근로자, 농작업 안전 수칙 이해 높여

최지미 기자 | 입력 : 2023/09/20 [15:31]

농작업 안전 문화 확산과 현장 실천을 위해 ‘농작업 안전 자가 점검 목록(이하 자료)’을 만들고 다국어로 번역해 제공하고 있다.

 

이 자료는 농장주와 외국인 근로자가 농작업 중 안전사고 예방과 재해관리를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정보와 실내외 작업장의 안전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점검표(체크 리스트) 등을 담았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해당자료는 우리말과 영어, 네팔어, 라오어, 몽골어, 미얀마어, 베트남어, 캄보디아어, 태국어, 중국어 등 10개 언어로 제작했으며, 모두 10분야 89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구체적으로 △농업기계 △폭염/자외선 △응급처치 △안전의식 △농약 △추락/미끄러짐/넘어짐 △근골격계질환 △시설환경 △축사 △감염성 질환 등의 내용이 실려있다.

 

자료는 시군 농업기술센터, 농업인단체, 농업 분야 외국인 근로자 담당 기관 등에 배부했으며, 농촌진흥청이 운영하는 ‘농업인안전365’ 누리집(http://farmer.rda.go.kr) 학술연구-간행물-안내문(리플릿) 자료실에서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 자료를 통해 농장주는 농업 작업장의 위험 요소를 미리 발견해 없애거나 개선할 수 있고, 외국인 근로자는 한국의 농작업 환경을 이해하고, 사고 예방 안전 수칙을 학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농업인안전팀 김경란 팀장은 “최근 농촌에 외국인 고용 규모가 늘어나면서 이들을 위한 농작업 안전사고 예방 교육자료의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라며 “관련기관과 협력해 안전한 농작업 환경조성과 안전 문화 실천을 위한 교육 및 홍보에 최선을 다해 적극 행정을 펼치고, 정부 혁신 구현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