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 수출확대 추진단, 일본을 시작으로 해외 현장 세일즈

바이어 간담회 개최 및 동경식품박람회에서 K-푸드 홍보마케팅 전개
식약일보 | 입력 : 2023/03/07 [21:08]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이 지난 2월 ‘K-푸드 수출확대 추진단’을 출범하고 직접 단장을 맡은 이후 올해 농수산식품 수출목표 13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일본을 시작으로 해외 현장 첫 세일즈 활동에 나섰다.

 

김 사장은 7일 일본 도쿄를 방문해 한국식품 주요 바이어인 (사)재일한국농식품연합회 및 동일본수입유통협의회와 만나 일본 내 K-푸드 판매 동향 및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한국 농수산식품 대일 수출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어, 김 사장은 일본 도쿄 빅사이트 국제전시장에서 올해 48회를 맞은 ‘동경식품박람회 2023(FOODEX JAPAN 2023)’을 찾아 한국관을 살펴보고 행사에 참가한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그리고 일본 현지인 대상으로 건강하고 우수한 K-푸드를 알리기 위해 홍보 마케팅을 전개했다.

 

한국관에는 김치, 인삼류, 음료 등 K-푸드를 수출하는 70개 업체가 참여해 일본 식품바이어를 대상으로 수출시장 개척에 나섰다. 공사는 한국식품의 우수성과 현지에서 인기 있는 수출유망 품목 등을 K-STREET FOOD 홍보관을 통해 현지 바이어에게 적극 알려 수출 영토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장에서 김 사장은 “2022년 대일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5% 이상 증가한 21억 6000만 달러로, 일본은 시장 잠재력이 큰 K-푸드 수출 2위 국가”라며, “올해도 수출유망품목 발굴과 홍보마케팅 전개 등 전방위적 수출지원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사장은 K-푸드 수출확대를 위해 오늘 일본을 시작으로 15일까지 미국, 브라질,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해 현장 세일즈 활동으로 바쁜 일정을 보낼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국화 향기 그윽한 형형색색 국화꽃 추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