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농업인 업무상 손상 “고령·남성 넘어짐” 사고 잦아

농업인 업무상 손상 조사결과 발표…예방정책 마련 기초자료로 활용

식약일보 | 입력 : 2022/05/25 [11:49]

농작업 관련 사고로 ‘고령’, ‘남성’의 손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농업인을 대상으로 지난해 6월 28일부터 7월 16일까지 직접 면접 조사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모집단을 제주도 포함 1만 2,000 표본 가구로 확대해 결과의 대표성과 정확성을 높였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농작업 활동으로 인한 농업인 사고 현황을 파악하고 실효성 있는 예방 정책을 세우기 위해 ‘2021년 농업인 업무상 손상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농업인 업무상 손상 조사는 ‘농어업인의 안전보험 및 안전재해예방에 관한 법률’ 제15조에 근거한 국가승인통계(제143003호)로, 2년마다 실시한다.

 

조사결과, 1일 이상 휴업이 필요한 농업인 업무상 손상 발생률은 2.4%였으며, 지난 2019년 조사(2.7%)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남녀에 따라 남성 2.8%, 여성 1.9%로 남성의 업무상 손상 발생률이 높게 나타났다. 나이별로는 50세 미만 1.3%, 50대 1.8%, 60대 2.7%, 70세 이상 2.9%로 나이가 많을수록 손상 발생률이 높아졌다.

 

작목별로는 과수 3.0%, 논 2.4%, 밭 2.1%, 시설 1.6%로 과수를 경작하는 농업인의 손상 발생률이 높았다.

 

상황별로는 농작업 중 69.3%, 농작업 관련 이동 중 18.1%로 대부분 농작업 도중에 발생했다.

 

주요 발생상황으로는 넘어짐이 가장 많았고(26.4%), 다음으로는 무리한 힘·동작 사용 등의 신체 반응 손상(17.1%), 추락사고(15.9%), 충돌 및 접촉 사고(15.3%) 순이었다.

 

 

농업기계 관련 손상은 29.3%, 농기구 관련 손상은 23.2%를 차지했으며,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한 농업기계는 경운기(35%)였고 예취기(17.2%), 트랙터(12.3%)가 뒤를 이었다. 농기구 관련 사고는 대부분 사다리(51.9%), 낫(18.6%)과 관련해 발생했다.

 

평소 농작업에 관한 위험 의식 정도를 살펴보면 ‘약간 위험하다(36.0%).’, ‘매우 위험하다(30.4%).’, ‘별로 위험하지 않다(24.4%)’ 순으로 농업인 66.4%가 농업 활동이 위험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또한, 농작업을 할 때 안전을 위해 ‘상당히 신경 쓴다(59.5%).’, ‘약간 신경 쓴다(27.0%).’,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11.0%)’ 순으로 답해 농업인 대부분이 농작업 안전문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농업인 안전보건팀 김경란 팀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농업인 업무상 손상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안전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확대하고, 고위험 농작업 중심으로 업무상 손상 예방관리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식품업계 대응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