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식용란수집판매업체 중 3곳 축위법 위반 적발·조치

전국 식용란수집판매업체 총 333곳 점검

식약일보 | 입력 : 2022/05/25 [10:20]

달걀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식용란수집판매업체 등 333곳을 점검하고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3개 업체를 식약처가 적발해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이번 점검은 최근 온라인으로 달걀 등 축산물 거래액이 증가하고 올해 1월 1일부터 달걀 선별·포장 대상이 가정용에서 업소용까지 확대됨에 따라 ‘온라인으로 달걀을 판매하는 업체’ 128곳과 ‘음식점 등에 업소용으로 달걀을 판매하는 업체’ 98곳 등 총 333곳을 선정해 4월 12일부터 25일까지 17개 지자체와 함께 실시했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내용을 살펴보면 △깨진 달걀 등 식용에 부적합한 달걀 취급 여부 △물로 씻은 달걀의 냉장유통 현황 △6개월마다 1회 이상 품질검사 시행 여부 △선별·포장 처리 현황 등이다.

 

 

이번 점검결과 대부분 달걀 취급 업체가 적합했으나 ‘종사자의 건강진단’을 하지 않아 적발된 3곳은 담당 지자체가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 조치를 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서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달걀을 많이 소비하는 점을 고려하여 지속적으로 달걀 안전관리를 추진하는 등 안전한 축산물이 유통·소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식품업계 대응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