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해썹 관리모델 개발사업” 추진

식약처, 표준 스마트센서 개발 등 지능형 식품안전시스템 기반 마련

식약일보 | 입력 : 2022/05/19 [21:18]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스마트 해썹(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HACCP)’ 활성화를 위해 중소 규모의 식품·축산물 제조·가공업체가 스마트 해썹을 더 쉽고 낮은 비용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IoT 기반 HACCP 관리모델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식약처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엑스코어시스템, 한경대학교와 2022년~2024년에 걸쳐 공동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한다.

 

주요 연구내용은 △식품 제조 설비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시간, 온도 등)를 디지털화할 수 있는 표준화된 스마트센서 개발 △식품 제조 설비와 스마트센서 간 데이터 연동·수집 프로그램 개발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한 지능형 분석 서비스 개발 등이다.

 

식약처는 가열공정 등 15개 중요관리점에 대해 표준화된 스마트센서를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며, 한계 기준 이탈의 선제적 예측 등 업체 맞춤형 식품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지능형 분석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2024년에 개발사업 추진이 완료되면 중소 규모의 제조·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 해썹 적용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배포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개발을 추진하는 관리모델이 중소 규모의 식품·축산물 제조·가공업체에서 스마트 해썹을 적용하는 데 도움을 주고, 스마트 해썹의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제도가 활성화되면 생산공정이 효율화되고, 작업자 부주의로 인한 데이터 위·변조가 방지되는 등 해썹 관리의 실효성이 높아지고, 식품안전관리 수준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참고로 식약처는 해썹 의무적용업체 중 올해 스마트 해썹을 등록한 소규모 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 해썹 등록 시 드는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니, 신청을 원하는 업체는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스마트 해썹을 확산·보급하는 등 해썹 관리의 내실화와 효율화를 이루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식품업계 대응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