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실천 6대 수칙 인지도 87.9%

식약처 2021년 식중독 예방 인지도 조사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22/01/24 [17:09]

2021년에 조사한 ‘식중독 예방 실천요령(6대수칙)’의 국민 인지도가 87.9%로 전년(’20년 53.8%)대비 크게 높은 것을 나타났다.

 

6대 수칙은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보관온도 지키기, △식재료 및 조리기구 세척·소독하기, △식재료별 조리기구 구분하여 사용하기 등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이번 ‘식중독 예방 인지도 및 홍보 효과’조사는 작년 11월 10일~15일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인지도, 코로나19 이후의 생활 속 예방 실천도 등에 대해 실시됐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은 기존 3대 수칙에 ‘조리 시 주의사항’을 추가해 2020년부터 식약처가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실천 요령으로 2021년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인지도는 87.9%로 2020년(53.8%)에 비해 매우 높게 조사됐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에 대한 인지도

 

이 같은 인지도 상승은 작년 하절기 김밥 식중독 발생으로 식중독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고,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중점적으로 홍보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중 손씻기(93.0%), 익혀먹기(94.5%), 끓여먹기(94.3%)는 인지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부터 홍보를 시작한 세척·소독하기(86.7%),구분사용하기(74.7%), 보관온도 지키기(69.9%)는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대국민 인지도 제고와 실천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교육·홍보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별 인지도

 

한편, 코로나19 이후 손씻기, 덜어먹기, 개인용기 사용 등 ‘식생활 안전 요령’은 생활 속에서 습관화되어 인지도와 실천도 모두 코로나19 이전(’19년)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속적으로 교육·홍보해온 덜어먹기, 개인용기 사용, 조리기구 및 시설 세척 소독하기 등 ‘식생활 안전 요령’에 대한 인지도는 ’20년에 비해 다소 낮아졌지만, 실천도는 코로나19 이후 지속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전·후의 생활 속 식생활 안전 ‘인지도’(위) 코로나19 전·후의 생활 속

             식생활 안전 ‘실천도’(아래)

 

식중독 예방 홍보 캐릭터인 지킬박사는 2021년 하반기에 처음 선보여 아직은 인지도가 6.8%로 낮았으나 ‘식중독 예방 메시지 전달력이 높고 친근감이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식약처는 식중독 예방을 홍보하기 위해 지킬박사 캐릭터를 ‘식중독 예방 홍보전문관’으로 지정(’22.1.3)했으며 앞으로 캐릭터의 친근함을 살려 식중독 예방 지킴이로 적극저긍로 활용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하여 식중독 예방 정책을 추진하겠으며, 국민이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생활 속에서 꾸준히 인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비무장지대 북방계 식물 수줍은 꽃 인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