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식품, 조사대상 가구 68.4% 주 1회 이상 구입

2021년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 주요 결과

식약일보 | 입력 : 2022/01/11 [16:52]

가공식품 구입 주기는 ‘주 1회 구입한다’라고 응답한 가구가 43.2%로 가장 많이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021년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 주요 결과를 발표했다.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는 가공식품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의견과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 결과는 2021년 7월부터 11월까지 전국의 2,193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전년과 비교해 주 1회 이상 구입 가구의 비율은 소폭 감소(’20:70.9%→’21:68.4)했으나, 주 2~3회 구입 가구의 비율은 증가(’20:20.6% → ’21:23.7)하였다. 세부적으로는 가구원 수가 많을수록, 월평균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구입주기가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 구입 주기 변화(%)

 

가공식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마트(35.1%), 동네 슈퍼마켓(26.8%), 대기업 운영 중소형 슈퍼마켓(13.2%), 전통시장(9.9%), 온라인 쇼핑몰(9.6%) 순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근거리의 동네 슈퍼마켓을 주로 이용하는 가구 비중이 증가(’20:24.3%→’21:26.8)하고, 대형마트를 주로 이용하는 가구 비중은 소폭 감소(’20:36.4% → ’21:35.1)한 것으로 확인됐다.

 

            ↑가공식품 주 구입처(1+2순위 가중평균, %)

 

최근 1년간 온라인을 통한 가공식품 구입 경험을 조사한 결과, 온라인 구입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가구 비중은 57.7%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19:56.9%→’20:62.6)하였으나,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보다는 증가했다. 아울러 온라인으로 주 1회 이상 구입하는 가구 비중도 25.2%로 2019년 대비 8.8%p 증가(’19:16.4%→’20:29.8)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언제 어디서든 주문과 결제가 가능한 편리성 때문에 소비자의 온라인 구매가 활발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간편식 구입행태에 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간 간편식(16개 품목군)의 구입 경험률은 만두·피자류(94.8%), 즉석섭취 식사류(90.0%), 즉석조리 육류(86.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간편식 지출액이 많은 품목 조사에서도 만두·피자류(20.5%), 즉석밥류(17.8%), 즉석 국·찌개·탕류(11.2%)가 지출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식 지출액 많은 품목(1+2+3순위 가중평균)

 

건강기능식품 구입행태 조사에서는 응답 가구의 79.5%가 가구 구성원이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고 있고, 비타민 및 무기질, 발효미생물류 등을 주로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발효미생물류(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 등) 비중이 높은 반면, 60대는 인삼류(인삼, 홍삼) 비중이 높았다.

 

건강기능식품의 주된 복용 이유로 건강 증진(68.8%), 질병 치료(11.3%)는 전년보다 비중이 증가한 반면, 피로 회복(64.1%), 미용 효과(16.5%)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기능식품 복용 주된 이유(복수 응답)

 

보다 상세한 자료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식품산업 정보분석 누리집(http://www.krei.re.kr/foodInfo/index.do)에서 찾아볼 수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가족과 느긋하게 둘러보기 좋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소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