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 저장양분 증가했지만 ‘언피해’ 방심 금물

줄기 부직포 등으로 보온…피해 본 나무는 노끈으로 감싸야

식약일보 | 입력 : 2022/01/10 [15:15]

올겨울 과일나무의 저장 양분이 지난해보다 약간 증가했지만, 한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언 피해(동해)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 연구진이 과일나무가 잠이 드는 휴면 초기(10월) 주요 과수의 양분 저장량을 조사한 결과, 2020년보다 2~9%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전북 완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준). 저장양분이 많으면 수액 내 당 함량이 높아져 나무가 언 피해를 덜 받지만 그래도 언피해는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발표한 3개월(2022.1.∼2022.3.) 기상 전망에 따르면, 올 1~2월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떨어지는 때가 있어 언 피해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사과나무는 영하 30도(℃)∼영하 35도에서 10시간 이상, 배나무는 영하 25도∼영하 30도에서 5시간 이상 노출되면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복숭아와 포도나무는 사과, 배보다 추위에 약해 영하 13도∼영하 20도에서 2시간 이상 노출되면 원줄기나 꽃눈이 피해를 볼 수 있다.

 

           ↑언 피해 예방을 위해 나무를 보온재로 감싼 모습

 

나무 원줄기의 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지면으로부터 50~80cm 높이까지 볏짚이나 신문지, 다겹 부직포(5~6겹), 보온패드 등으로 감싸 온도가 내려가는 것을 막는다. 원줄기에 흰색 수성 페인트를 발라주는 것도 낮 동안 온도 변화를 줄여줄 수 있어 언 피해 예방에 효과적이다.

 

지형이 낮아 찬 공기가 정체되기 쉬운 하천 주변 과수원 등은 다른 곳보다 피해가 더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관리한다.

 

언 피해 발생 직후에는 피해 정도를 확인하는 것이 어려우므로 가지 치는 시기를 늦추고, 피해 여부를 확인한 뒤 가지를 치는 것이 좋다.

 

언 피해를 받아 껍질이 터진 나무는 확인 즉시 노끈이나 고무 밴드 등으로 묶어 나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고, 살균제를 발라 병원균에 감염되지 않도록 한다.

 

열매맺음 양(결실량)을 줄이고 질소질 비료도 30∼50% 적게 뿌리는 한편, 봄철 물 관리 같은 철저한 재배 관리로 자람새가 회복되도록 한다.

 

강원도 춘천에서 복숭아를 재배하는 선주영 대표는 “원줄기 부분을 바닥으로부터 약 1m가량 보온 덮개로 감싸 언 피해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과수과 박정관 과장은 “지난해 1월 기습 한파로 추위에 약한 복숭아, 유자 등에서 언피해가 발생했던 만큼 철저한 관리를 당부드린다.”라며 “작년 대비 과일나무의 양분 축적은 양호하지만, 언 피해는 한번 발생하면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주기 때문에 반드시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가족과 느긋하게 둘러보기 좋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소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