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에 따른 스마트 식품안전 감시체계 확대 대비

한국식품안전협회 회장 금 보 연

식약일보 | 입력 : 2022/01/07 [14:44]

희망찬 임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식약일보 임직원과 구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더욱 건강하십시오.

 

지난해에는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가정대체식품(HMR), 냉동식품, 멸균식품 등 가공식품에 대한 소비가 증가하고 소비자들의 식품안전에 대한 관심이 점차 증대되고 있습니다.


2022년 새해에도 코로나로 인한 개인위생 및 식품안전에 대한 사회적 니즈의 증가로 정부의 식품안전규제는 더욱 강화되고 4차 산업에 따른 스마트 식품안전 감시체계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어 이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야겠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발표한 2022년 7대 식품트렌드는 코로나이후 단백질 등 소비증가, 온라인으로 장보기 고객이동, 냉동간편식, 레스토랑간편식(RMR) 및 삼자협업 간편식(외식-유통-제조), 칼로리 섭취원으로 단백질, 지방의 증가, 식물성단백질 등 대체식품 시장의 급성장, 건강중심 라이프스타일 확산이라고 밝혔습니다

 

식품을 생산하거나 유통을 하는 업체는 소비자들이 원하고 있는 제품을 공급하여 신속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대비하여야 사업을 성공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우리 협회는 올해에도 축산물위생교육과 더불어 지난해 식약처로부터 지정받은 수입식품위생교육을 온라인으로 실시하여 영업자의 편의를 도모하여 생산성을 향상하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데 힘쓰겠으며 민간자격인 ‘식품분석사’를 양성하여 배출할 계획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비무장지대 북방계 식물 수줍은 꽃 인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