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남해 일부 연안 저수온 주의보 추가 발령

전남 서부연안·내만 일부 및 득량만·가막만, 경남 사천만·강진만

식약일보 | 입력 : 2021/12/31 [20:33]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시작되는 한파의 영향으로 서해와 남해 일부 연안 및 내만의 수온이 하강할 것으로 예측되어 12월 30일(목) 14시부로 저수온 주의보를 추가 발령한다

 

저수온 주의보 추가 해역은 전남 영광군 송이도 남단부터 해남군 송지면 남단까지의 해역, 득량만, 가막만, 그리고, 경남 사천만, 강진만이다. 이들 해역은 이번 주말에 한파의 영향으로 4℃ 미만으로 수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어 저수온 주의보를 발령하게 됐다. 해당 해역에서는 저수온에 취약한 돔류를 양식하고 있는 어가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수온 주의보가 추가 발령됨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충남권역에 이어 전남·경남권역 현장대응반을 가동하여 양식장별 수온과 양식수산물 피해상황 등을 점검하고 겨울철 어장관리요령을 지도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일상회복과 풍년 기원” 도심 속 전통 손 모내기 성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