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대 홍주영 교수팀, “호흡기 분리형 음압 챔버” 기술이전


- 에스제이사이언스에 기술이전···기기 상용화에 박차
- 코로나 의심환자 진료 지연 단축, 의료진 보호 기대

식약일보 | 입력 : 2021/12/16 [15:44]

세브란스병원 홍주영(사진) 교수(응급의학과) 연구팀이 호흡기를 통한 감염 위험 상황에서 진료 진행을 돕는 호흡기 분리형 음압 챔버 ‘캐리큐어 아이솔레이터’(Carrycure Isolator)를 개발해 정밀기기 제조업체 에스제이사이언스에 기술이전을 최근 완료했다.

 

이번에 개발한 음압 챔버로 코로나 감염이 의심되거나 확진 받은 환자가 신속한 응급진료를 받고, 의료진 또한 진료 중 감염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될 전망이다.

 

코로나 의심환자는 응급진료를 받기 어렵다. 의심환자를 수용할만한 시설을 갖춘 병원이 드물고 진료에 앞서 코로나 확진 여부를 확인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환자는 진료 지연으로 인한 증상 악화 위험이 있고, 의심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은 감염 가능성에 노출된다.

 

연구팀은 호흡기 분리형 음압 챔버를 개발했다. 환자에게 플라스틱 후드를 씌워 호흡기를 의료진으로부터 분리하고 음압 처리해 감염병 전파 경로를 차단하는 원리다.

 

                ↑호흡기 분리형 음압 챔버로 마네킹의 호흡기를 의료진과 분리한 모습

 

에스제이사이언스가 기술이전을 받은 캐리큐어 아이솔레이터는 기존 장비와 달리 필요한 범위만큼 환자의 신체를 음압 처리할 수 있다. 음압 처리 상태에서 개폐구에 손을 넣어 기도삽관 등 시술이 가능한 것도 큰 특징이다.

 

또한, 기기 내 메인 음압기 외에 부스터 음압기가 음압 차 유지를 돕는다. 이를 통해 차단력이 가장 우수한 수치인 10pa(파스칼)의 음압 차가 유지돼 챔버 내부 공기의 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한다.

 

차단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팀은 우선 후드 내에 안개를 생성해 공기 유출을 확인했지만, 안개는 밖으로 새어 나오지 않았다. 또 사람이 내뿜는 비말과 같은 크기의 분비물을 제작해 후드 내에서 배출했다. 그 결과 분비물의 유출 정도는 유의하게 적었다.

 

           ↑호흡기 분리형 음압 챔버를 전신에 펼치는 과정

 

홍주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 의심·확진 환자가 신속하게 진료를 받으며 의료진도 보호할 수 있는 의료기기를 개발했다”며, “수두, 홍역 등 공기 전파 감염병 환자 치료와 신종 호흡기 바이러스 등에 대처하는 데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이 이번 연구를 지원했으며, 홍주영 교수 연구팀과 ㈜에스에스이엔지 성기섭 팀장이 공동으로 개발을 진행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가족과 느긋하게 둘러보기 좋은 국가중요농업유산 소개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