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밴드’, 세브란스병원에 1,000만 원 기부

환아 치료비·생계비 지원, 2020년 6월부터 네 차례에 거쳐 총 4,076만 원 기부

식약일보 | 입력 : 2021/12/15 [22:04]

가수 임영웅 씨의 팬클럽 ‘영웅시대 밴드’가 13일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에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 환자를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번 기부에는 영웅시대 밴드 나눔모임 회원들이 참여했다. 회원들은 기부금을 전달하며 “임영웅 씨가 소외받는 소아·청소년에게 관심이 많아 여기에 맞춰 기부를 진행했다”고 기부 배경을 밝혔다.

 

기부금은 소아·청소년 환자들의 치료비와 아이 간호로 소득 활동을 할 수 없는 가족들의 생계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영웅시대밴드는 2020년 6월부터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기부 금액은 4,076만 원에 이른다. 현재까지 총 10명의 환자에게 희망을 전달했다.

 

 

최근에는 폐 이식을 앞두고 장기 입원 중인 환아를 대상으로 치료비를 지원했다. 또 방글라데시 소아의 경우 보호자의 소득만으로 치료비는 물론 생활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기부금으로 계속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임영웅씨 팬클럽은 “연예인을 응원하는 팬클럽을 넘어서 소외 계층을 돕는 따듯한 활동을 계속하기 위해 기부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훈훈한 연말 만들기는 물론 지속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팬클럽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일상회복과 풍년 기원” 도심 속 전통 손 모내기 성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