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구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의료봉사 참여

“선별진료소는 방역의 최전선…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당부”

식약일보 | 입력 : 2021/06/02 [17:20]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위험이 여전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과 박수현 홍보이사 겸 대변인이 뙤약볕이 내리쬐는 1일 오전 대구광역시에 위치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내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체채취 의료봉사에 나섰다.

 

이 회장은 “대구는 지난해 2월 첫 번째 대규모 유행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큰 위기를 맞았지만 전국 각지에서 달려와 준 의료진들의 희생과 시민들의 협조로 어려운 순간을 잘 극복해냈다”라며,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이 회장은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백신 예진봉사에 이어 대구지역 선별진료소 의료봉사까지 국민들의 집단감염을 예방하고 백신접종률 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국민들이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의료봉사 활동에 함께 참여한 박수현 대변인은 “최근 대구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알고 있다. 확진자가 빠르게 늘 수도 있는 만큼 선별진료소 설치와 인력확대 등의 지원도 이루어져야 할 부분”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백신접종에 대한 민간 의료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의료계와의 보다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라며 “대한의사협회가 소통의 창구가 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일상회복과 풍년 기원” 도심 속 전통 손 모내기 성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