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67,153명 예방접종 1차 225,853명 완료

식약일보 | 입력 : 2021/03/05 [17:06]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은 3월 5일 0시 기준 신규로 67,153명이 추가 접종받아 225,853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접종기관 및 대상자별로는 요양병원은 152,810명(74.7%), 요양시설은 43,556명(40.2%), 1차 대응요원은 1,131명(1.5%),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24,447명(7.9%), 코로나19 환자치료병원은 3,909명(6.9%)이 예방접종을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되어 신고된 사례(3.5일 0시 기준)는 총 1,578건*(신규 860건)으로, 1,558건(신규 849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두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경미한 사례였으며, 13건(신규 6건)의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1건(신규 1건)의 경련 사례, 6건(신규 4건)의 사망사례가 보고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3월 4일 14시 이후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2건의 사망사례와 1건의 경련 사례가 신고되어 현재 조사 중이며, 역학조사 및 피해조사반을 개최하여 인과성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A씨(남, 40대)는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기저질환이 있으며, 3월 2일 15시경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46시간 경과 후 3월 4일 13시경 사망을 확인했다.

 

사망자 B씨(남, 60대)는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기저질환이 있으며, 3.2일 14시경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54시간 경과 후 3.4일 20시반경 사망하였고, 3.5일 0시 이후 신고됐다.

 

경련 의심사례가 나타난 C씨(여, 40대)는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기저질환이 있으며, 3.3일 11시경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12시간 경과 후 발열이 나타났고, 이후 경련이 나타나 종합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 중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이번달에도 백신이 계획대로 순차적 도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월까지 공급될 210만 회분(105만 명분)을 △3월 69만 회분(약 35만 명분), △4~5월 141만 회분(약 70만 명분)으로 나누어 도입될 계획이다.

 

개별 계약한 화이자 백신의 경우, △이번달 100만 회분(50만 명분)이 도입되고, 이어서 △2분기(4~6월)에 600만 회분(300만 명분)이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아울러, 당초 2분기 공급하기로 계획된 얀센·모더나 백신 등도 해당 제약사와 구체적인 공급 일정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추진단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나,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만큼, 접종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백신 수급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윤정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