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체자원은행사업 신규 12개 기관 선정

국내 바이오헬스산업 발전과 혁신의 새로운 전기 마련

식약일보 | 입력 : 2021/03/04 [22:27]

한국인체자원은행사업 제4기 사업에 참여할 핵심 참여기관 12곳을 신규로 선정하고, 올해 3월부터 향후 5년간 매년 5~6억 원을 국고보조금 형태로 지원한다.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이번에 새롭게 선정된 기관은 10개의 주요 질환별 인체자원은행 거점은행과 2개의 혁신형 바이오뱅크 컨소시엄으로, 각 거점은행에서는 바이오헬스 산업·연구에 필요한 질환 인체자원 및 표준화된 임상·역학정보, 영상정보 등을 확보하게 되고, 공동 분양 지원시스템을 통한 연구지원, 주문자 맞춤형 자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거점은행은 주요 질환 인체자원의 국가자원화 역할 뿐만 아니라, 국가 주요 연구개발(R&D) 과제 등을 통해 생산되는 인체자원의 체계적 관리를 위하여 해당 질환의 ‘기탁등록보존기관’ 역할을 수행하며, 소속 기관 내 인체유래물은행의 고유 기능도 함께 수행하게 된다.

 

혁신형 바이오뱅킹 컨소시엄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은 기업체 참여 및 자원 활용을 유도함으로써 바이오헬스 분야 학술적·산업적 성과창출(예, 진단키트, 디지털치료제, 신약개발 등)을 견인하고, 바이오뱅크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인체유래물은행이 총 34개(10개의 거점은행 및 24개의 협력은행)로 확대·구성됨에 따라, 기존 KBP 1~3기 17개 단위은행에 비해 새로운 한국인체자원은행네트워크 참여기관이 대폭 확대·개편됨으로써 학·연·병·산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국내 인체유래물은행 발전과 혁신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주요 질환별 인체자원 거점은행과 협력은행, 혁신형 바이오뱅킹 컨소시엄, 기존 인체자원공유개방 플랫폼 사업자 등이 참여하는 ‘차세대 한국인체자원은행네트워크(NEW-KBN)’를 새롭게 구성할 예정이다.

 

           ↑신규 국고보조금 보조사업 선정기관 및 대상 질환

 

질환별 표준 임상·역학정보 포맷을 개발하고, 확보되는 모든 인체자원은 ‘KBN 인체자원 공유개방 플랫폼(KBN-Portal, http://www.kbn.re.kr)’을 통해 국내 연구자들에게 공개 분양하며,

 

향후 인체자원은행 데이터베이스를 확대하여 KBN 인체자원은행 데이터 플랫폼(KBN Data Portal)을 구축·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인체자원은행 네트워크의 인체자원 확보·관리 및 분양 실적 및 분양신청 절차 등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http://www.nih.go.kr/biobank) 및 KBN 인체자원 공유개방 플랫폼(KBN-Portal, http://www.kbn.re.kr) 누리집을 통해 주기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은 한국인체자원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연구에 필수적인 인체자원의 국가적 공급체계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