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식량위기국 난민·이주민에 식량지원 지속

농식품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함께

식약일보 | 입력 : 2021/03/04 [22:00]

우리나라는 2018년 식량원조협약(FAC, Food Assistance Convention)에 가입해 식량원조 규모를 국제사회에 공약하고, 매년 5만 톤의 쌀을 취약국가 난민과 이주민에게 원조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올해에도 유엔 세계식량계획(이하 WFP)을 통해 코로나19로 식량난이 더욱 악화된 6개국에 식량원조로 쌀을 지원하여 전 세계 식량 위기 극복 노력에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년 9월 FAO, WFP 등 15개 국제기관이 공동 발간한 「2020년 글로벌 식량위기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세계식량부족 인구가 2019년말 1억 3천만 명에서 2020년말에는 2억 7천만 명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대규모 기아 사태로 악화되지 않도록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긴급 식량 지원이 필요한 곳에 대한 원조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가 WFP, 국내외 전문가 등과 함께 지난 3년간의 우리나라 식량원조 사업을 점검한 결과, 매년 3백만 명 이상의 난민과 이주민이 굶주림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성공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코로나19 상황하에서도 계획된 원조를 약속대로 수행함으로써 국제사회의 긴급구호 활동에 큰 도움이 됐다.

 

식량원조 수혜자들은 지원된 쌀의 품질이 좋고, 이물질이 없다는 점, 밀가루·수수 중심이었던 배분 품목이 다양해진 점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WFP(2020년 노벨 평화상 수상)의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은 작년 11월 11일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굶주림으로 고통받고 있는 약 3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한국의 식량원조가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언급하며, 한국 국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 바 있다.

 

WFP는 1963년에 설립된 유엔전문기구로서 현재 88개국 1억여 명을 대상으로 긴급구호 및 개발원조를 실시하여 전 세계 기아 해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정부는 올해 수원국을 6개국(기존 4개국에 2개국 추가)으로 확대하여 총 5만 톤 규모의 쌀을 원조할 계획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우리나라에 식량원조를 요청한 국가가 대폭 증가한 점과 국내 쌀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내린 결정이다.

 

2021년에는 기존 예멘,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외에 동남아권 최빈개도국인 라오스와 지속된 내전으로 인구의 절반이 기아상태에 있는 시리아를 신규 수원국으로 추가했다.

 

또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신속한 식량지원이 필요한 상황임을 고려, 전체 일정을 예년보다 1개월 정도 앞당겨 6월부터는 현지에서 수혜자들에게 분배가 시작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이상만 국제협력국장은 “우리나라는 한 세대만에 식량원조 수원국에서 공여국으로 발전한 유일한 모범 국가로서, 앞으로도 유엔의 기아 종식(zero hunger) 목표 달성을 위하여 개도국에 대한 식량원조 사업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