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고, 국산 아열대 과일 중 재배 면적 1위

망고 재배 면적은 바나나 재배 면적 2배 이상

식약일보 | 입력 : 2021/03/04 [21:32]

국내 생산 아열대 과일 중 재배 면적 1위는 망고인 것으로 밝혀졌다. 바나나 재배 면적의 두 배 이상이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연구팀이 최근 3년간(2017∼2019년) 망고 등 아열대 작물의 재배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아열대 작물의 국내 재배 동향 및 주산지 분석)는 한국산학기술학회논문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국내에서 재배되기 시작한 아열대 과일은 재배 면적이 해마다 늘고 있다. 국내 아열대 과일의 재배 면적은 2017년 109.4㏊, 2018년 116.7㏊, 2019년 170.0㏊다. 재배 면적 1위는 망고다. 망고의 2019년 재배 면적은 62.0㏊(1㏊=약 3,000평)로, 전체 아열대 과일 재배 면적의 1/3에 달한다. 망고의 재배 면적은 매년 거의 10㏊씩 늘고 있다. 재배 면적 2위인 아열대 과일은 백향과(passion fruit, 43.7㏊)ㆍ3위는 바나나(29.3㏊), 4위는 용과(dragon fruit, 26.6㏊)였다. 커피는 6.8㏊의 농지에서 재배되고 있다.

 

망고의 주산지는 제주도, 파파야는 경남, 강황은 전남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열대 작물의 주산지는 제주도에서 점차 북상하는 경향을 보였다. 망고의 경우 제주도의 재배 면적이 정체된 가운데 영광ㆍ고흥 등 전남과 김해ㆍ함안 등 경남을 중심으로 재배 면적이 확대되고 있다. 용과는 경남의 시ㆍ군이 전국 재배 면적 상위 10위권에 대부분 올랐다. 파파야도 용과와 마찬가지로 진주ㆍ밀양을 중심으로 한 경남이 전국 재배 면적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아열대 채소인 여주ㆍ강황의 연간 재배 면적은 모두 감소했다. 최근 3년간 여주의 전국 상위 재배 면적 10위권을 기록한 시ㆍ군은 정읍ㆍ강진ㆍ양주ㆍ해남ㆍ철원이었다. 강원 철원에서도 재배되는 여주는 다른 아열대 작물보다 재배 면적 분포가 넓었다.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은 전남 진도가 전국 재배 면적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주산지이지만 최근 들어선 재배 면적이 줄고 있다. 강황의 재배 면적 전국 상위 10위권을 차지한 시ㆍ군은 진도ㆍ고창ㆍ청양ㆍ안성으로 비교적 넓은 분포를 나타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아열대 작물은 농가별로 도입과 포기, 재배 면적의 확대와 축소가 빈번한 것이 특징”이며 “소비ㆍ유통에서 직거래 의존도가 높아 판로 확보의 어려움 때문에 재배 면적을 축소하거나 다른 작목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많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아열대 작물 20종을 선정했다. 망고ㆍ백향과ㆍ용과ㆍ올리브ㆍ파파야ㆍ아떼모야ㆍ구아바ㆍ훼이조아 등 과일 8종과 오크라ㆍ여주ㆍ삼채ㆍ강황ㆍ공심채ㆍ차요테ㆍ사탕무ㆍ게욱ㆍ롱빈ㆍ아티초크ㆍ얌빈ㆍ인디언시금치 등 채소 12종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