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제약 칸데그라정 등 2개 품목 판매업무 정지 3개월

식약일보 | 입력 : 2021/03/02 [13:47]

㈜경보제약(대표 김태영)이 출시한 비아그라 계열인 제너릭 의약품인 △칸데그라정(실데나필시트르산염), △심스타틴정(심바스타틴) 식약처로부터 최근 판매업무정지 3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가 최근 충남 아산면 실옥로에 있는 원료의약품 제조업체인 ㈜경보제약의 비아그라 제너릭 의약품인 △칸데그라정(실데나필시트르산염), △심스타틴정(심바스타틴) 등 2개 품목을 의약품 등의 판매질서 위반 혐의로 판매업무정지 3개월의 행정처분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홈페이지 캡처

 

해당제품의 판매업무 정지기간은 2021년 3월 8일부터 2021년 6월 7일까지이다.

 

근거법령은 약사법 제47조 제2항 약사법 제76조 제1항 제5호의2 및 제3항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 제95조 관련 등을 위반했다. 한편, 88년에 설림된 ㈜경보제약은 종근당 가족기업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