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 준비 25.8개월, 귀농 5년차 가구소득 3,660만 원

지난해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21/02/24 [17:43]

10가구 중 7~8가구는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경험이 있는 경우에 해당하며, 귀농 이유는 자연환경, 농업의 비전과 발전 가능성 순, 귀촌은 직장취업, 정서적 여유 등이 주요 이유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5일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귀농·귀촌 유형은 10가구 중 7~8가구는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경험이 있는 경우이며,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연고지 귀농(U형)은 70대 이상(71.8%), 도시에서 태어나 연고 없는 곳 이주(I형2)는 40대(18.3%)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된 반면 귀촌 가구의 33.8%는 도시에서 태어나 연고가 없는 농촌으로 이주했다.

 

귀농귀촌 이유는 자연환경(30.5%), 농업의 비전·발전 가능성(23.0%), 가업승계(13.1%) 순으로 응답했으며, 귀촌은 농산업 외 직장취업(24.1%), 정서적 여유(15.3%), 자연환경(13.7%), 저렴한 집값(9.6%) 순으로 응답했다. 귀촌 가구의 14.7%가 귀촌 이후 5년 이내에 농업에 종사했다.

 

귀농가구의 이주 前 평균 가구원 수는 2.7명, 이주 후(조사 시점)는 2.0명, 귀농 前 2인 이상 가구 중 귀농 당시 혼자 이주한 가구는 26.5%, 추후 가구원과 합가한 가구는 이 중 17.9%로 나타났다.

 

귀촌 前 2인 이상 가구 중 귀촌 당시 혼자 이주한 가구는 14.1%, 추후 가구원과 합가한 가구는 이 중 11.7%를 차지했다.

 

혼자 이주한 이유(귀농/귀촌)는 가구원 직장(40.0%/50.4%), 자녀교육(25.4/12.5), 영농기반 준비(17.2/9.2), 가족 반대(11.2/19.9) 등으로 나타났다.

 

귀농 준비에는 평균적으로 25.8개월 소요, 귀촌 17.7개월로 나타났으며, 귀농준비 기간 동안 정착지역 탐색(42.2%), 주거·농지 탐색(29.3%), 귀농 교육(12.2%), 자금조달(11.5%), 귀농체험(1.7%) 등을 수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귀농가구의 47.7%, 귀촌가구의 16.0%가 온-오프라인, 선도농가 인턴십 등 교육을 이수했다.

 

특이사항으로 귀농 교육 이수 여부에 따라 농업소득에서 차이를 보이며, 특히 귀농 5년차의 소득은 이수 2,988만 원, 미이수 1,277만 원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교육에서 가장 개선되어야 할 점으로 다양한 교육 콘텐츠 개발(35.1%), 현장실습 연계 강화(17.6%), 수준별 강좌 개설(17.5%) 등 응답했다.

 

귀농 1년차 가구소득은 2,782만 원이며, 귀농 이후 5년차(3,660만 원)까지 귀농 전 평균 가구소득(4,184만 원)의 87.5% 수준으로 회복됐다.

 

귀촌 1년차 가구소득은 3,436만 원이며, 귀촌 이후 5년차(3,624만 원)까지 귀촌 전 평균 가구소득(3,932만 원)의 92.2% 수준으로 회복했다.

 

귀농 가구의 50.1%가 농업생산활동 외 경제활동을 수행하고 있으며, ‘일반직장 취업’(26.6%), ‘임시직’(21.3%), ‘자영업’(19.1%) 순이다.

 

농외 경제활동을 수행하는 가구와 미수행 가구의 소득은 귀농 초기에는 큰 차이를 보이나, 귀농 연차가 쌓일수록 미수행(영농 집중) 가구의 소득 상승, 5년차에 수행 가구의 92% 수준 도달했다.

 

귀촌 가구 10가구 중 9가구(88.5%)는 일반직장, 자영업, 농사일, 임시직 등 경제활동을 수행했다.

 

경제활동 수행시 어려움은 ‘지역 내 인프라 부족’(20.7%), ‘능력 부족’(19.9%), ‘시간 부족’(17.3%), ‘기회·정보 부족’(15.9%) 순이다.

 

귀농 후 재배하고 있는 주소득 작목은 과수(22.5%), 논벼(21.9%), 노지채소(20.2%), 시설채소(10.7%) 순이며, 작목 선택 이유는 재배의 용이성(48.4%), 높은 소득(21.0%), 주변인 권유(16.9%), 지역 특화작목(8.5%) 순이다.

 

귀농귀촌 前 월 평균 생활비는 귀농가구 269만 원, 귀촌가구 260만원 수준이나, 귀농귀촌 후 귀농가구 184만원, 귀촌가구 205만 원으로 나타났다. 생활비는 주로 식비, 주거·광열·수도·전기, 교통통신비, 교육비 순으로 지출됐다.

 

거주 주택의 종류는 농가주택을 포함한 단독주택(귀농 90.6%, 귀촌 49.7%), 아파트·연립주택(귀농 7.0%, 귀촌 48.0%) 순이다.

 

점유형태는 자가(귀농 77.1%, 귀촌 62.4%), 전월세(귀농 19.6%, 귀촌 35.9%), 지원정책 활용(마을 내 빈집, 귀농인의 집 등 임시거주 : 귀농 3.3%, 귀촌 1.7%) 순이다.

 

지역주민과의 관계가 좋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귀농 2.4%, 귀촌 1.9%로 나타났으며, 응답자가 느끼는 주요 갈등요인은 선입견과 텃세, 생활방식 이해충돌, 집이나 토지 문제 등이다.

 

귀농귀촌 10가구 중 6가구(귀농 62.1%, 귀촌 63.3%)가 귀농귀촌 생활에 전반적으로 만족했으며, 3가구(33.1%, 35.4%)는 보통, 불만족은 각각 4.6%, 1.3% 등이다.

 

주요 불만족 이유로 귀농은 영농기술·경험 부족(33.6%), 자금 부족(31.2%), 귀촌은 영농기술·경험 부족(57.2%), 자금 부족(22.6%)을 응답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지역 밀착형 체험·정보 제공 강화, 농업 일자리 연계 교육 확대 등 귀농·귀촌 희망자의 사전 준비와 적응력 강화 방안을 마련, 중점 지원한다.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 은퇴와 코로나19로 인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고객층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올해는 제1차(‘17~’21년)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마무리하고, 제2차(‘22~’26년)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제2차 종합계획은 우리 농촌이 인구 증가세 둔화와 고령화 심화 등 지역소멸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는 만큼 범정부 협력 거버넌스 및 귀촌 지원 강화를 중심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